누리가 엄마 배속에 있을 때다. 

강촌, 화천, 춘천, 청평을 거쳐 양수리 두물머리로 태교 여행을 다녔다. 

출산 3개월 전인데, 그때는 한 겨울이었다. 

물이 꽁꽁 얼어서 얼음 위를 걸었던 기억이 난다. 

4년이 지나고서야... 누리를 데리고

이 두물머리를 다녀왔다. 

초입 공영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산책을 해서 다녀왔다. 

가는 길도 수월하고, 가는 내내, 힐링 워킹 이었다. 

오는 길은 누리를 목마를 태우느라 쫌 힘들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