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형제가 우애가 남달랐으면,,,.

아빠와 노는(?)거 맞지?


한 몸이 된 형제들


뭐야~? 한제이 ^^


짜식 형이 좋구나?


형한테 꼭 붙은 한제이!! ^^


형아 바라기 한제이


이건 또 뭐야?


캠핑 열차네!! ^^


괴롭히는 거야, 장난치는 거야?


형제간의 대화


너네 뭐하다 들킨 표정들인데?


^^ 형한테 올라타 놀고 있는 한제이


이쁘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노랑이 부자들


사랑해 제이야~~ 진심이길 ㅎㅎ


이쁜 내 새끼들... 울 제이 머리가 너무 길어서 빢빡 깎아버렸더니. 늠름해졌네.


귀여운 형제들


한눌 100일 하우스파뤼~~ 누가 주인공이야?


"우쭈쭈.. 제이야~~ 엄마가 쭈쭈 안줬쪄?" ㅎㅎ 형놀음 제대로 하는 한눌!


누워서 TV보는 형제


누가 주인공이냐??


제이에게 뽀뽀하는 누리!


한제이 50일 촬영날


제이가 태어난지 며칠 안 되서. 누리가 생각보다 제이를 따뜻하게 보듬는다. 천만다행. 질투할까봐 걱정이 많았는데.




ㅋㅋㅋ 제이는 잠들고 누리는 옆에서 태블리PC에 빠지다.


이렇게만 사이좋게 지냈으면


누리는 아빨 괴롭히고, 제이는 아빠가 장난친 헤어밴드를 차고 무념무상 ^^


누리는 심심, 제이는 칭얼


귀여운 두 녀석이 놀다가 사이좋게 잠이 들었네요


^^ 누리가 갓 태어난 동생 제이를 맞이했습니다.인형처럼 작으니 신기하나 봅니다.


우리 이뻐요? ^^


2015년 6월 북한산 캠핑가서 제이는 혼자서도 잘 논다. 누리는 사촌 형(철수)와 함께 제이를 뒤에서 든든히 지키고 있다.


놀러 가서 사이좋게(?) 자는 형제


한누리가 어릴 때 섰던 모자를 제이에게 씌어주자 지도 쓰겠다고. 배가 아픈모양이지



우리 가족. 벌써 넷이 되었네. 또 늘까? ^^


^^ 제이 신생아때 함께 거실에서 자고 있는 눌제이 형제


제이가 엄마와 조리원에서 퇴원해 집에 온 날. 누리가 밝게 맞아주고 있다.

2015년 6월 북한산 캠핑. 제이는 생후 6개월 만에 세 번째 캠핑이다. ^^







2016년 5월 - 세부 여행 중 소나기를 맞는 두 형제

2016년 5월 - 세부 여행 중 소나기를 맞는 두 형제. 이렇게 좋을까?


(두 형제의 사진은 계속 업데이트 할까 합니다.)


  1.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15.07.15 09:23 신고

    다시 봐도 귀엽고 사랑스럽네!! ^^
    이쁜 내새끼들... 사이 좋게 자라거라!!

지난 주말
강화도에 있는
옥토끼우주센터에 다녀왔습니다.
누리가 19개월 때 다녀왔는데,
그때 체험과 볼거리가 많아 다시 갔죠.
그땐 무섭다고 아무것도 안타던 녀석이 제법 타더라.
근데 이번엔 공룡 때문에 갔다.
요즘 부쩍 공룡에 빠져서 갔는데.
입구서 티라노사우루스에 기겁.
육식공룡 이고, 이빨도 날카롭고 사납다는게 무서운 이유다.ㅎ
초식공룡은 귀엽단다.
신기한건 책에서 본대로
공룡이름을 맞추더라.
이제야 보니, 옥토끼우주센터 외관이 공룡 모습이다. 언발라스다. 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불은면
도움말 Daum 지도

지난주였네요.
누리가 2년간 다니던 얼집을 졸업 했습니다. 상도 받아 왔네요.
'공룡박사상' ㅋ
누리가 요즘 부쩍 공룡에 관심이 많아 졌어요. 꽤 많이 외우더군요.
그래서 상까지 받았나봐요 ㅎ

여튼 누리가
선생님들께 귀여움 받으며
재밌게 다닌게 고맙네요.
이제 유치원을 가야하는데
잘 할찌?



2015년 1월 1일

새해 첫 날. 

둘째 제이가 엄마와 조리원을 퇴원해 집에 왔다.
도착하니 할아버지와 누리가 어젯밤 아트풍선으로
환영 서프라이즈를 준비 ㅎㅎ 

우리집 가족이 이제 여섯으로 대가족이 되었다.

알콩달콩 더 행복하게~~~~ ^^















아침잠을 느긋하게 자고 난 누리를 방에 두고 잠시 화장실에 갔다.
칭얼거리는 소리가 나서 엄마가 안보여서 그러나보다 했는데
이게 웬일~
애벌레 인형을 끼고 뒤집어져서 힘들어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동안 우리가 억지로 뒤집기를 시키기도 하고 누리가 거의 다 넘어간 것을 살짝 도와주기 했는데
이 꾀보가 힘든지 몇 번 하고는 안뒤집으려고
몸을 반듯이 누워서 버티면서 조금이라도 넘기려고 하면 잔뜩 긴장을 했다.

그래서 할 때 되면 다 하겠지 싶어 무리해서 시키지 않았는데
아이들은 참 신기한 게 다 알아서 하나하나 해나간다는 것이다.
어른들은 그저 옆에서 지켜보고 응원해주는 것일뿐~~


혼자 뒤집기를 해낸 게 너무 기특하고 이뻐서 많이많이 칭찬해주고 쓰다듬어주었다.
누워있는 모습보다 엎드려서 나를 올려다보는 모습이 더 사랑스럽고 귀엽다.
고개를 이리저리 돌려보기도 하고
치발기를 입에 물기도 하고 힘들면 칭얼대면서
바닥에 코를 박기도 하면서
누워서 보던 세상을 이젠 다른 각도의 시선으로 보며
호기심어린 눈으로 세상을 보며 신기해했다.


저녁을 준비하면서 잠깐 다른 일 하다 뒤돌아보면 뒤집어져서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다.
오히려 내가 깜짝깜짝 놀랬다. 힘들까봐 다시 뉘워놓으면 또 뒤집기를 했다.
이게 말로만 듣던 폭풍뒤집기인가보다. ㅎㅎㅎㅎ
덕분에 새벽에도 배고플 때마다 뒤집기를 하며 울어서 몇번을 놀랬다. ㅎㅎ

뒤집기하면 엄마가 바빠진다고 하더니
그말을 조금씩 실감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도 누리가 한층 더 큰 거 같아 기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

 

틈틈히 시간을 내고 회사 출퇴근 시간 쪼개서 책을 조금이라도 읽었었는데
임신 후에는 그 시간을 해니와 보내거나 출퇴근을 자동차로 하다보니 책읽는 시간이 줄었다.
게다가 모든 관심이 뱃속에 있는 누리에게 가 있다보니 책에는 도통 손이 가질 않았다.
태교책도 별로 안본 듯. ㅠㅜ

누리가 세상에 나와서는 책장 넘기는 것보다
울 누리 눈 한번 쳐다보는 게 더 좋고, 달콤한 잠 자는 게 더 좋았다.
그러다 보니 벌써 몇달째 책을 안본 거 같다.

사실 지금 소설책을 여유있게 읽고 있을 정신은 없고
육아에 도움이 되는 책을 하나씩 읽어보는 건 어떨까..

아이에게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이 부모의 마음가짐과 행동인데
부모도 사람이라 모든 것이 옳고 완벽할 수는 없기 때문에 항상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이고
공부하는 것이 맞는 거 같다.





'육아서 추천'이라고 인터넷검색한 책 중에 관심이 가는 책들이다.

나는아이보다나를더사랑한다아이보다더아픈엄마들을위한심리학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신의진 (걷는나무, 2009년)
상세보기

불안한엄마무관심한아빠3-15세자녀를둔부모필독서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오은영 (웅진리빙하우스, 2011년)
상세보기

엄마학교달콤한육아,편안한교육,행복한삶을배우는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서형숙 (큰솔, 2006년)
상세보기

푸름이엄마의육아메시지행복한영재푸름이엄마의가슴으로쓴육아일기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신영일 (푸른육아, 2007년)
상세보기

내아이를위한감정코칭
카테고리 인문 > 심리학
지은이 존 가트맨 (한국경제신문사, 2011년)
상세보기

신의진의아이심리백과:0-2세편0-2세부모가꼭알아야할아이성장에관한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신의진 (걷는나무, 2011년)
상세보기

베이비토크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샐리 워드 (마고북스, 2003년)
상세보기

아기성장보고서:EBS특별기획다큐멘터리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EBS 아기성장보고서 제작팀 (예담, 2009년)
상세보기

좋은부모의시작은자기치유다정서적학대그상처와되물림에서벗어나기?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비벌리 엔젤 (책으로여는세상, 2009년)
상세보기



육아의 기준을 정하고 방향을 잡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 권씩 읽기 도전~*^^*




'Family_가족 > 육아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3일- 치발기  (0) 2011.09.08
+40일- 짐보리 오볼  (0) 2011.09.08
+112일- 국민애벌레인형  (0) 2011.09.05
읽고 싶은 육아서~  (0) 2011.09.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