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가 세 살 때쯤. 

가평에서 캠핑을 하고 돌아가는 길에

모토보트를 태워 주고 싶었지만, 어려서 포기했었다. 

그리고 혹 무서워 할 까봐. 감행하지 않았다. 

그런데 엊그제 바람 쐴겸 양평에 들렀다가. 

누리에게 "보트 타볼래?"하니 "응!" 

바로 콜 한다!

그래서 함 가보자 해서. 

청평으로 고고씽!!

여러 곳을 둘러보다. 상류 쪽까지 거슬러 올라가게 됐다. 

마침 <WAKEBAY>가 보인다. 

다른 곳에 비해 조금 깨끗해 보여서 갔다. 

이집트에서 지낼 때, 가끔 휴가로 갔던 후루가다에 리조트 느낌도 나서 갔다. 

한 번 타는게 기본이 6만원. 

헐~ 그래도 누리와 약속을 했으니. 

사정해서 1만원 할인 ㅋㅋ

ㅇ오케이!

혹시나 해서 돌쟁이 아기도 탈 수 있느냐고 물으니

상관 없단다. 타면 잔다고. 

그래서 본전 뽑을 생각으로 탔다. 

진짜. 제이(9개월)는 편히 엄마 품속에서 잔다. 

누리는 신났다. 

엄마도 신났다. 

아빠도 누리와 엄마가 좋아하니, 그냥 신났다.

아빠는 어릴 때 보트를 많이 타 보았다. 

성인이 되어서는 꽤 오랜만에 타본다. 

원래 기본 10분코스인데

배를 몰아주신 분께서 더 멀리, 가셔서

누리에게 운전도 할 수 있게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돈이 아깝지 않았다는... 

누리네의 첫 모터보트 체험... 대만족

누리가 이날 너무 즐거웠단다.

담에 또 타자고 한다. 

아빠 또 돈 열심히 벌어야겠구나!! ^^

그래도 행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