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니의 나일강 산책/이집트 생활기 2009/11/14 07:33 Posted by 태마시스

 

이집트에서는 좋은 일이 있을 때 종교와 상관없이 “함두릴라~”라고 한다. 신에게 축복을 받았다는 뜻을 의미한다. 이밖에 좋은 일이 있거나, 감사 인사를 할 때 등 긍정적으로 많이 사용한다. 

이집트에서 이방인으로 사는 나 역시 좋은 일이 생길 때 자연스럽게 “함두릴라”라고 한다. 처음에는 생소했던 이 단어가 어느덧 입에 붙었다. 한 2주 전쯤이다. 아스완에서 유일하게 한국인으로 함께 살고 있는 후배와 주말을 맞이해 날을 꼬박 셌다. TV를 보는데 화질이 좋지 않아 슬슬 짜증이 밀려왔다. 

잠시 후. 그 짜증은 환희로 바뀌었다. 바깥에서 비가 내리고 있었다. 이집트는 세계에서 비가 가장 안 내리는 나라 중에 하나이다. 아스완은 이집트 내에서도 비가 없는 지역이다. 그래서 늘 비가 그립다. 

기분이 너무 좋은 나머지, 새벽에 베란다 난간에서 사진을 찍었다.


그러던 중에 비를 봤으니 얼마나 기분이 좋았을까. 후배와 함께 베란다로 나와 ‘함두릴라’를 크게 외쳤다. 손과 머리를 내밀어 비를 맞았다. 너무 상쾌했다. 새벽 동이 트기 전이라 기분은 더욱 묘했다. 비는 20여 분간 내렸다. 

아스완에서 두 번째 맞는 비였다. 현지인들은 내가 본 두 번의 비가 아스완에서 수십 년 만에 내린 큰 비라고 한다. 운이 좋은 편인 듯하다. 그런 와중에 현지 활동에 파트너격인 아스완태권도협회장은 “당신이 이곳에 와서 신의 축복이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듣는 내 기분을 좋게 했다. 말도 안 되는 소리지만 이런 립 서비스는 언제 들어도 좋다. 

집 베란다에서는 이집트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아스완 나일강에 한 눈에 보인다.


지난 5월에는 정말 큰 비가 내렸다. 그때는 너무 많은 양의 비가 내려 온 도시가 정전되는 비상사태까지 갔으나, 어느 누구하나 불편해 하지 않았다. 모두가 바깥으로 나와 비를 맞으며 “함두릴라”를 외치던 게 기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이집트에 온지 1년여 만에 ‘비’를 맞다

[by 해니의 나일강 산책 - 이집트 생활기]

[태권도와 마샬아츠의 오아시스 - 태마시스 ㅣ www.taemasis.com]

저작자 표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