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은 달콤한 휴식의 시간이이었고, 또 그만큼의 힘든 준비의 시간이었다.
남편과의 신혼생활도 맛보고, 해외여행도 하고, 새로운 일을 준비하면서 그렇게 일년이라는 긴 시간을 보내면서 사회에 매어 있을 때 해보지 못한 경험을 선물받았다. 그 추억과 경험을 통해 2010년을 새롭게 준비하고 멋지 살기 위한 힘을 비축할 수 있었다. 사실 2009년을 제대로 마무리하지 못해 아쉬움이 크고 실감도 나지 않지만 다음 주면 새로 시작하는 일,직장,사람들,환경에 잘 적응하면서 한 해를 시작하고 싶다.

2010년 내가 소원하는 것은
양가 부모님과 우리 남편, 형제, 가족들이 건강했으면 좋겠다.
가정에서나 일에서나 내 위치에서 내 몫을 열심히 하는 야무진 여성이 되고 싶다.
사람을 사랑할 줄 알고, 믿을 줄 알고, 진심으로 배려할 줄 아는 사람,사람을 얻는 사람이 되고 싶다.
작은 일에 감사할 줄 아는 감성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받는 것보다 주는 것에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넉넉함을 가졌으면 좋겠다.
인간적인 따뜻함을 간직했으면 좋겠다.

쉬는 동안 느슨해진 몸과 마음, 텅 비어버린 통장을 붙잡고 열심히 뛰어보자.
2010년, 화이팅~!! ㅎㅎ쏭~ 화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