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해니) 크로아티아는 ‘두브로브니크’가 상징적이다.

 

“우와! 저기 멋지네, 함 가고싶다”라고 생각한게

바로 이 두브로브니크 올드시티에서 저 멀리 아드리해의 배경을 보고서다

최근에는 <꽃보다 누나>에서 매우 강렬하게 끌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제이가 엄마에게 안겨 바깥 풍경을 보고 있다. 엄마는 머리가 부시시해서 안 이쁘다고 하지만, 난 이 모자의 뒷모습이 왜케 이뻐보이는지.

이번 여정 중 가장 청명한 하늘

숙소 앞에서 버스 기다리다 한 컷!

우연히, 계획도 없이 우리는 크로아티아로 아웃을 결정하게 되었고

전에 티브이에서 본 그 곳이 여행 준비를 하면서

두브로브니크(이하 두브르)란걸 알았다.

 

이번 여정 중 가장 날씨가 좋은 오늘!

올드시티 투어에 나섰다.

 

나서기 전

누리와 약속

“누리야, 오늘은 조금 힘이 들 거야. 그래도 오늘 하루만큼은

꾹 참고, 함께 걸으면서 멋진 광경을 감상하자“고 재차 당부하고, 부탁까지 했다.

 

누리는 흔쾌히~!

“알았다”고 한다.

 

숙소에서 4번 버스를 타고

올드 타운으로 갔다.

1시간에 15쿠나, 어른 둘이 30쿠나

도착하니 앞에 인포센터!

두브르 원데이 패스가 있다.

1인 170쿠나 우리 돈 2만7천 원 정도. 비싸다.

이걸 사면 24시간 기준 버스 무료와 성벽투어와 뮤지엄 등 무료

우리는 차를 렌트했고, 많은 뮤지엄이 문을 닫은 데다, 관심이 없고

해서 패스했다.

 

그런데 성벽투어가 150쿠나 헉;;

이후에 버스도 한두 번 타야해서

(올드시티 주변에는 주차비가 엄청 비쌈.

그래서 버스로 이동함. 한 시간에 8천 원가량)

원데이패스 끊음.

 

한 시간 반에서 두 시간이 걸린다는 성벽투어 시작

아~~ 시작 전 반드시 화장실 가는 것 잊지 말아야 한다고.

그래서 레스토랑에 붙은 화장길 갔는데, 1인 10쿠나..

공짜가 없다.

 


성벽에 드디어 올랐다.

왼쪽에 온통 빨간 지붕이 오른쪽은 햇볕에 반사돼 반짝이는 아드리아 해(海)

아~~~~ 좋다!

아~~~~ 멋지다!

가슴이 펑~~~ 뚫는다.

 

오른쪽 한쪽 방향으로 돈다!

몰랐는데, 현지 원주민도 살고 있었다.

많은 집들이 있는데, 원주민은 50가구 정도 있다고

나머지는 매우 비싼 값이 세를 내주고 외부에서 거주한다고 한다.

 

안에는 학교도 있고, 관광객을 위한 시설도 있지만

현실 세계가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마침,, 이 기간에 할리우드 대작 <로빈후드>가 촬영 중이었다.

거리 중간은 아예 막고 세트로 활용되고 있었다.

어마어마한 규모로 영화세트장이 만들어졌고, 스텝 규모도 어마어마!

 

곧 끝날 듯 했는데, 꽤 길었다.

힘들지만 멋진 풍광을 보니, 지치지는 않았다.

애들도 멋진 풍경 덕에 신이 나서,,, 덜 지쳤다.

 

투어를 다 마친 후

점심은 올드시티에 있는 ‘딩동치킨’

한국식 통닭집

한국분 두 분이 직접 운영하시는 듯

운치 있는 계단 골목길 위에 있다.

친절하고 서비스 좋은 사장님!

오랜만에 한국 통닭맛 봐서 원기 충전하고


 

꼭 가봐야할 곳!

<부자카페>

중앙광장에서 대성당을 거쳐

위로 올라가면, 찾을 수

TV에서처럼 우연히 찾아갈 순 없다.

마음먹고 가야 찾을 수 있다. ^^

 

역시나 멋지더라!

수평선이 펼쳐진 멋진 뷰를 볼 수 있는 곳에

마련된 부자카페

맥주한잔 걸치면 기분은 더욱 업!

 

여기서 일몰까지 보고

오늘의 투어를 마쳤다.

 

저녁은

<DOMINO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와 생선그릴 먹었는데,

스테이크 맛이 짱!

이번 여행 중 최고의 스테이크

손님들이 현지인들 중 쫌 사는 사람들이 대부분!

서비스, 맛 등 여러모로 굿굿굿!

이집은 숙소 사장이 추천한 맛집이었는데, 굿 초이스!

 

이제 내일은 주변에 드리아브를 갈까한다!

피곤해서 이만!

 


** 부자카페에서 일몰 타임랩스(갤럭시 S7엣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