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24일(금)

9일차 - 플리트비체(Plitvice) > 스플리트(Split)


왜? 왜?

크로아티아인가? 어디서 감동받나? 했어니

우서 첫 번째 감동은 자그레브에서 렌트를 해서

플리트비체로 가는 길에 우연히 목격한

라스토케(Rastoke).

 

그 다음은 쫌 기대했지만,

그 기대 이상의

플리트비체(Plitvice) 폭포


우리만의 스페셜한 조식을 위해 준비된 식당.

숙소 앞 잔디와 놀이터에서 신난 녀석들. 플리트비체 가야하는데 갈 생각이 없다.

누리가 이번 여행에 가기전, 엄마의 인터뷰에서

Q. 누리는 어디가 제일 가고 싶어?

1) “응, 눈이 있었으면 좋겠어”

2) “폭포를 보고 싶어”

 

그래서 오스트리아 눈 있는 곳에 갔고,

폭포를 검색하다 보니, 이 플리트비체가 있었다.

 

영화 <아바타> 나비요정이 사는 장면의 모티브가 된 곳이

바리 이 플리트비체호수 국립공원이라고.

1979년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매표소에서 표를 끊고, 여십여 발자국만 걸으면,

헉~!!!

폭포가 보인다.

우와도 잠시!

더 가까이 가면

헉헉헉!!

아래까지 흐르는 그 광경이 엄청나다.

 플리트비체 호수 국립공원[Plitvice Lakes National Park]

석회암과 백악(chalk) 위로 흐르는 물은 수천 년 이상에 걸쳐 석회 침전물을 쌓아 천연의 댐들을 만들었으며, 그들은 그들대로 또 일련의 아름다운 호수, 동굴, 폭포 등을 만들었다. 이들 지질학적 과정은 오늘날에도 계속된다. 이 국립공원의 삼림 지대는 곰, 늑대 그리고 수많은 희귀종 조류들의 서식지가 되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플리트비체 호수 국립공원 [Plitvice Lakes National Park] (유네스코 세계유산, 유네스코한국위원회(번역 감수))


2~30여분을 산책로를 따라 그곳을 향하면,

폭포 앞까지 갈수 있다.

사연이 있는 사람이 이곳에 가면,

눈물이 펑펑 쏟아질 것 같다.

 

홀로 여행한 외국 여행객들이 많았다.

그들도 폭포 물을 맞으면서도

한참을 보고 있더라

나역시 그런 마음이었지만

애들 때문에 빨리 그곳을 빠져나올 수밖에

점점 멀어질수록

더 아름다고

이쁘고 위대해 보이는 플리트비체

만나자마자 이별이라니 ㅠㅠ

 




곧 차를 타고

우리는

스플리트(Split)로

 

이곳에서 우리는 2박을 하게 된다.

차로 2시간 45분

 

스플리트 들어선 느낌은

마치 우리나라의 통영과 거제도 같은 느낌이랄까?

해양과 공업이 있는 듯한 곳

순간, 여긴 왜 왔지?

라는 생각이 들면서,

쏭도 “이건 머지?”

 

그리고 15분여 구시가쪽으로 입장

 

우와~

타임머신을 타고 고대로 가는듯한 분위기

구시가지에 있는 숙소로 들어섰다.

이곳이 스플리트의 센트럴이다

 

이곳에서는 아파트먼트를 예약했다.

쥔장과 통화로 집주소를 찾아갔다.

 

<꽃보다누나>에서도 나왔듯이

차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다.

차는 구시가지 도로면 주차장에 두고

걸어서 먼저 집을 찾아야 한다.

 

이 오래된 건물에 집이 괜찮을까?

집주인 안나(ANNA)를 만나

집 문이 열리는 순간

감탄사 연발!

 

집이 너무 깨끗하고, 이쁘고, 가구도 아기자기 좋다.

애들이 좋아한다.

숙소를 고른 쏭은 방이 이상할까봐

노심초사

 

먼저 방을 보고온

해니는 “쫌,, 아쉽지만, 두브로가 있으니.,M,.M.,M"

쏭 “그렇게 별로야?”

해니 “괜찮아” Gㅎㅎ

 

그리고 방에 들어서자

그제야 내가 장난친줄 알고

어두웠던 표정이 밝아진다.

애들은 신났다.

지들 방도 있으니

더더욱!

 

주차는 인근 공영주차장에 주차. 한 시간에 7쿠나. 주차비는 만만치 않을 것 같다. ㅠㅠ 그래도 이런 숙소에서 잘수 있다면 충분히 감수해야 할 듯!!

어떤 쌀을 싸야 할까나~~~?


더 좋은 것은 주변에 여러 상점과 카페들이 즐비하다.

그럼 바로 마트로 고고씽!

오늘부턴 밥을 해먹어야쥐~~~


 [스플리트/ Split] 인구 약 18만 9천(1991). 아드리아해에 면한 주요 해항으로 관광 ·휴양지로 알려져 있으며, 조선 ·화학 ·시멘트 ·식품 등 각종 공업이 활발하고, 주변지역에서는 포도 재배가 성하다. 이곳은 305년 로마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에 의하여 건설된 곳으로 예로부터 통상의 중심지로서 번창하였고, 목재 ·대리석의 교역지이기도 했다. 그 후 많은 세력의 쟁탈지가 되었으나, 1945년 이래 크로아티아에 속하게 되었다. 따뜻한 기후와 역사적 건조물이 많아 관광도시로서 붐빈다. 관광의 중심은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의 유적으로 로마시대의 대표적 건축물로서 유명하다. 그 밖에 로마시대의 대성당, 베네치아 고딕 스타일의 공회당, 고고학 박물관 등 많은 유적이 남아 있다. 또한, 교통의 요지로 아드리아 해안지방의 경제중심지이기도 하다. 세계유산목록에 등록되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스플리트 [Split] (두산백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