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22일(수)

 

7일차 - 잘츠부르크(시내 쇼핑 > 모차르트 뮤지엄 > 미라벨정원)

>> 자그레브(열차로 이동)

 


오스트리아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일찍 일어나, 여느 날과는 다르게 조금은 그나마 클래식한 복장으로 코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본고장이자

모차르트 옛 하우스를 잠시 들를 예정이라

막 입고 갈수 없자나

그리고 모자를 쓰는건 예의가 아닌 듯하여, 세팅까지. 


모차르트님 영접!! 안녕하세요,, 저희 왔습니다. ^^


오후 2시, 자르레브행 열차를 타기 전에

모차르트 뮤지엄과 마라벨정원까지 금방 둘로보고 왔다.

한가지 아쉬운점.

잘츠 데이패스를 안 산 것

24시간,48시간 등 시간으로 구매할수 있다.

교통과 주요 박물관 등 무료이용 가능

이게 훨씬 득인듯!

 



가자, 이제~ 크로아티아로!

장거리 열차여행 시~~작!


이제 정말 마지막 오스트리아를 떠나야 하는가.

운명의 시간이 도래했다.

자그레브행 열차에 탑승

6인실 칸막이형 열차에 탑승

미리 예약해 놓은터라, 쫌 싸게 구매했다.

우리처럼 미리 지정해 구매하면, 지정석

대부분 자유석(빈자리)을 타는 듯

 

근 7시간 가까운 열차행

옛 어릴 때 서울에서 여수갈때가 6시간 넘게 걸렸는데,

생각보다 편하고, 크게 지루하진 않았다.

애들이 힘들지.

 

한가지 애로사항

열차에 식당칸이 있는 것으로 정보가 되었었는데

실제 타보니

없었다. ㅜㅜ

 

배고프다는 누리!

목이 마르다는 누리와 제이

이런, 우리나라처럼 간식 카트도 없다.

정차 시간도 짧아 매점에 다녀올수도 없다.

 

혹, 열차를 타게 되거든,

식당이 없을수 있으니

생수,음료,간식 등 반드시 사갈 것


재미난 일화 하나.

그동안 숱한 외국 여행 및 출장

그럼에도 첫 경험

이색적인 입국심사를 받았다.

 

자그레브에 도착할 즈음. 한시간 정도 남았을까.

슬로베니아를 거치는데. Dobova역에서 갑작이 여권 검사를 엄격히 함.

이것저것 취조하듯. 그러곤 스탬프를 찍고 옆에 있는 경찰에게 전달! 왜? 크로아티아 경찰이었다. 그러니까 슬로베니아 경찰은 출국 스탬프를 크로아티아 경찰은 입국 스탬프를. 두 경찰 모두 여자. 역시 크로아티아 여경이 이쁘다. ^^

 

길고 길었던 열차여행

자그레브에 열차는 멈췄고, 우리는 크리아티아 땅을 밟았다.

다행히 숙소가 역에서 200미터 정도 될려나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

 

체크인을 하는데,,,

이런 담배냄새,, 스멜~~

 

체크인해서 방에 들어갔는데

역시나 스멜!

이건 소독향!

암내가 많이 나는, 중동사람들이 이 소독향으로 그 냄새를 막는데

손님들이 냄새가 많이 나서 그런지

이상한 냄새가 가득했다.

 

이렇게 우리는 한밤에 자그레브에서 첫날을 보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