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플리트 ==>> 두브로브니크(Dubrovnik) 

 

처음과 다르게 날로 매력을 느낀 스플리트

마치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도시를 떠나는 날!

마침 이날은 도시에 특별한 페스티벌이 있어

차가 통제가 되어, 주차장에서 차를 가져오는데 애를 먹었다.

 

시차적응 완벽하게 끝낸 한눌. 오전 9시가 넘었는데도 한밤중!

모닝 유튜부에 빠져 있는 형제!

어여 짐 싸러 가야하는데, 마라톤 경기로 인해 차량 통제라니, ㅠㅠ


걸어서 5~6분 갈 거리를

차로는 13분 정도 걸린다.

시간당 7쿠나. 40시간 이상 돼서 5만 원 정도 나왔다.

주차를 싸게 하는 방법은 노상에 1시간 5쿠나

아니면, 작은 집 관리인과 ‘쇼부’를 쳐서,

하루에 50~100쿠나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나

괜히 주차비 조금 아끼려고 했다가, 차에 손상이라도 가면

눈탱이 맞을 수 있으니,,,, 그냥 공영주차장에

 

스플리트를 떠나는 날!

곧바로 떠나는 대신

마지막 시티를 느끼기로


 

젤라또 하나씩 먹고

다시 구시가지로 들어서

커피 한잔 하려고 하다가 곧 점심시간이 돼

점심을 먹기로

우연하게 간 이 레스토랑

이번 여행 중 먹은 레스토랑 중 최고의 맛

오리요리와

홈메이드 파스타

해물 스프를 먹었는데

뻔하지 않은 맛!

맛의 깊이도 있고, 담백하고, 짜지도 않고

참 맛이 있었다.

<BEPA>

트립어드바이저에 의존해 맛을 따르는 것보다

가끔은 우연히 들러, 이거 머지? 이런 맛도 있어야!!

 


이제 헤어져야 할 시간!

스플리트를 떠나야 하는데,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벨 타워(Bell Tower)를 오르기로.

 

아무것도 모르는 누리에게!!

“누리야,, 금방 아빠랑 어디좀 다녀오자”

“어디?”

“가보면 알아, 아주 멋진 데야!”

녀석 아무것도 모르고 벨타워 올랐다.

헉헉, 하면서도 씩씩하게 잘 올랐다.

스플리트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곳!

 

내려와 바로 가는데

누리 맘이 꼭 보며 좋겠다고 생각해서

어제 혼자 올라간 ‘마리얀 언덕’에 누리 맘을 위해 다시 갔다.

그에게 스플리트와 작별의 장소를 소개해준셈!^^

 

자, 이쯤이면됐다.

가자 ‘두브로브니크(Dubrovnik)’

 

이번 여정의 마지막 행선지!

천국이 있다면 바로 이 곳이라고 한다지?

 

여기서 잠깐.

구글맵 네비로 가는데,

3시간 정도 걸린다.

네비가 알려준 곳으로 한참을 가는데,

 

의문

왜, 올라가지? 맞다, 고속도로로 가는구나.

전체 맵을 보니, 이런,, ㅠㅠ

산으로 간다.




 

두브로보니크로 가는 여정의 해양드라이브가 하이라이트인데,,,

다시 유턴!

한참을 다갔다가, 다시 원위치로

 

해안도로로 방향의 키를 완전히 돌렸다.

네비 설정도 ‘고속도로를 완전 제외 시켜버렸다’

그럼 국도로 안내해 줄 것이고, 그 국도가 해안도로 있다.

 

역시나 해안도로는 멋졌다.

해질 무렵이라 쫌 덜했겠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뷰가 우측으로 펼쳐졌다.

그렇게 절정에 다다를 때, 이 또 미X 구글맵이 고속도로 제외 항목이 빠지면서

고속도로로 안내해, 산길을 가게 했다. ㅜㅜ

이미 눈치 챘을 때에는 산길을 한참 가고 있을 때다.

 

절대로 고속도로로 가지 말 것을 권유하고,

네비 무시하고, 두브로브니크 이정표와 방향으로만 가길 권장한다.

 

아울러 가는 길에 ‘보스니아’를 경유하는데,

큰 검문 없이 창문 내리니까. "오케이“ 가란다.

인아웃 모두 얼굴만 보고는 가라고

 

해가 완전히 지고, 칠흑 같은 밤

숙소에 도착했다.

비시즌이라 엄청난 큰 방을 내줬다.

 

스플리스는 구시가지에 잤으니,

두브로브니크는 외곽에 숙소를 잡았다.

 

구시가지와는 조금 떨어진 아파트먼트로

<Dubrovnik Luxury Residence – L’Orangerie>로

 

주상복합형 건물 한 동이 이 아파트먼트호텔이다.

1층에는 한국식당을 포함한 마트와 카페, 멀티플렉스 영화관 등이 있다.

숙소 사무실이 따로 있어, 미리 호텔 측과 연락을 해서 시간을 잡아야 한다.

스페셜 주차장이 별도로 있어 그곳에 주차를 해야, 주차비가 무료이다.

 


매니저가 비시즌이라,, 예약한 방보다 더 큰 방을 줬다고 했다.

정말 방이 크다.

방이 3개, 화장실도 3개

주방도, 거실도, 방도 모두 넓다.

주장에 식기세척기와 대형 냉장고

대형 온수기까지

그리고 세탁기까지 완벽!!


누리고 또 숙소가 좋다고 신이 났다.

이제 마지막 이번 우리 가족의 여행을 신나게 하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