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의 임신 사실을 알고 설레였던 날, 2010년 8월 31일~

이제 일년이 되었다.


..^^...

그 때 이집트에서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해니는 허리통증으로 입원 중이었다.
임신 소식을 알리고 저녁에 입원실로 갔을 때,
해니는 꽃다발과 쪽지하나를 안겨주었다.




우리 부부가 서로의 생각과 상황에 적응하면서 힘들었을 때,

귀한 선물로 찾아와준 누리.
그리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누리 아빠 해니
 
이 쪽지는 내 지갑 속에 고이 모셔두었다.
우리가 누리로 다시 하나가 되었던 그날을 기억하며 다시 한번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본다.



'Family_가족 > 육아일기_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8일- 가을옷을 장만하다  (0) 2011.09.06
+125일- 누리 뒤집기하다  (0) 2011.09.04
해니의 임신축하편지  (0) 2011.09.02
누리의 100일상을 차리다  (0) 2011.08.30
누리 50일 기념 셀프 촬영하다  (3) 2011.07.01
누리 탄생  (0) 2011.06.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