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 길들이기
감독 딘 드블로와, 크리스 샌더스 (2010 / 미국)
출연 제이 바루첼, 제라드 버틀러, 아메리카 페레라, 크레이그 퍼거슨
상세보기


일요일 오후, 내일 출근해야된다는 부담감에..무거운 발걸음으로 밖을 나섰다.
막상 나오면 이렇게 좋은 것을,, 한 번 집에 박히면 나오기가 싫다.ㅜㅡ

친한 언니와 자주 만남의 장소로 이용하고 있는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영화를 보기로 했다.
처음보는 3D..ㅋㅋ, 말로만 들었던 이상한 안경까지 받아서 STAR관에 들어가 앉으니, 좌석 수도 많지 않 좋고,,무엇보다 내 긴(?) 다리를 쭈욱 뻗어도 앞 자리에 닿을 듯 말 듯 할 정도의 넉넉한 공간에 만족스러웠다.

팝콘이 먹고 싶어 영화관에 간 강모씨는 언니를 졸라 팝콘 大를 기분좋게 껴안고 영화관람을 시작했다.
촌스러운 쏭..화면이 3-4겹으로 겹쳐보이자 안경을 쓰는 것을 어느 새 잊어버리고 당황했다.ㅋ

드래곤 길들이기는 제목이 꼭 얘들 애니매이션 같아서..유치할 것 같다는 편견을 갖게 한다..이래서 뭐든 이름이 중요한 것 같다. 다행히 내용은 뻔할 뻔 자여도 그 전개와 3D영상은 전혀 유치하지 않았다.

드래곤 길들이기


드래곤 길들이기 전체적인 줄거리는
용맹한 바이킹과 사나운 드래곤들의 싸움이 끊이지 않는 버크섬에 바이킹 족장의 아들 ‘히컵’과 드래곤 투슬리스와의 우정을 통해 인간과 드래곤간의 화해와 공존해가는 과정을 그린 내용이다.



\



이 영화에 처음 등장하는 드래곤은 불을 뿜고, 닥치는대로 다 부수고, 먹을 것을 빼앗가던 모습에서 주인공 히컵과의 교감을 통해 먹을 것을 로 나누고, 간지럼타고, 애교부리는 귀엽고 친근한 존재로 그려지면서 그동안 포악스럽게 그려지던 드래곤의 모습이 이젠 귀여운 강아지처럼 느껴진다. 이기적이게도 이런 귀여운 드래곤을 애완동물로 소유하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는 건 뭘까?ㅜㅡ

세상에 있을 수 없는 이야기를 다룬 환타지물은 아이보다 어른들이 더 많이 봐야 조금이나 단단히 굳어져가는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상상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인간과 생명 간의 평화로운 교감과 유쾌한 상상이 더해진 시간이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