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웃음상자 by 쏭> 우산장수 소금장수 어머니의 웃고 우는 사랑.


요즘 사람들을 TV앞으로 잡아끄는 월화드라마는 MBC '선덕여왕'이다. 경쟁드라마가 없을 정도로 시청률에서 압도적이다. 지난 14일, 월화드라마의 시청률을 보면 MBC'선덕여왕'이 31.7%, KBS 결'혼 못하는 남자' 9.3%, SBS ‘자명고’ 6.5% 이다. 그 중 '선덕여왕'은 탄탄하고 짜임새 좋은 내용전개에 연기자들의 발군실력이 한몫을 하여 드라마의 인기는 날로 올라가고 있다. 그리고 '결혼 못하는 남자'는 일본의 인기드라마를 원작으로 코믹하고 유쾌한 내용과 배우들의 연기로 시청률은 낮지만 매니아층도 확보하고 있다. 나도 이 두 드라마를 모두 좋아한다. 차이라고 하면 '선덕여왕'은 본방을 보고, '결혼 못하는 남자'는 재방을 본다는 것..^^;;  

MBC '선덕여왕' 엄태웅 - (이미지 제공-MBC 홈페이지)


MBC '선덕여왕'에는 주연 남자배우로 '엄태웅'이 나온다. 천성이 올곧고 정의로우며 덕만과 천명공주를 보필하는 우직한 화랑 김유신을 연기하고 있다. 사극에 처음 도전하는 그는 아직 설익은 연기로 배역에 녹아나지 못하는 모습이 간혹 보이지만 그래도 앞으로 기대되는 배우이다. 

같은 시간, KBS '결혼 못하는 남자'에서는 '엄정화'가 주연 여배우이다. 미워할 수 없는 순수하고 귀여운 노처녀 여의사 장문정 역을 맡고 있다. 흡입력있는 연기는 아니지만 다년간 쌓아온 연기내공이 탄탄한 여배우로 맡은 역할을 잘 소화하고 있다. 엄정화는 세간에 알려진대로 엄태웅과 엄정화는 남매지간이다. 둘은 외모와 연기스타일도 많이 다르지만 꾸준히 자신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선후배 연기자이다. 이 두 연기자 남매가 동시간대, 경쟁드라마에서 부딪히게 된 것이다..

KBS '결혼 못하는 남자' 엄정화 -(이미지 제공-KBS홈페이지)


이 엄씨 남매가 같은 날, 같이 시간대의 경쟁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을 보고 그 어머니의 마음은 어떨까 잠시 생각해봤다. 옛 이야기 중에 우산장수 소금장수의 어머니이야기가 떠올랐다. 날이 맑으면 어머니는 소금장수 아들 때문에 웃고, 우산장수 아들 때문에 운다. 또 날이 궂어 비가 오면 우산을 파는 아들 때문에 웃고, 소금을 파는 아들 때문에 운다. 엄정화, 엄태웅 남매의 어머니도 요즘 월화드라마를 보면서 그런 마음이지 않을까?. 날로 인기를 더해가는 MBC ‘선덕여왕’에 나오는 엄태웅을 보면 웃음지어질 것이고, 열심히 분발하고 있지만 선덕여왕의 인기에 가려 폭넓은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는 KBS ‘결혼 못하는 남자’의 엄정화를 보면 마음이 편치 못할 것이다.

하지만 주연급 연기자로서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는 자식들을 보면서 대견하고 뿌듯한 마음이 더 클 것이라 생각된다. 젊은 나이에 남편을 여의고 혼자의 힘으로 두 자식을 힘들게 키웠지만, 그 자식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인정받고 있는 것을 보는 어머니에게는 연기로 승부로 하고 있는 두 남매에 대한 걱정은 행복한 고민일지도 모른다.

배우로 살아가는 두 남매에게 자신들 때문에 웃고 우는 어머니의 사랑은 그들이 연기로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천직을 묵묵히 해나가는 든든한 원동력일 것이다. 앞으로도 이 어머니의 울고 웃는 행복한 고민이 계속될 수 있도록 두 배우의 연기에 기대를 해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