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뛴다
감독 윤재근 (2010 / 한국)
출연 김윤진,박해일
상세보기



관람일: 2011년 01월 7일
-영화관: CGV 공항점


지인에게서 '심장이 뛰다' 영화 예매권 2장이 생겼다.
인터넷 예매신청 전에 영화평을 몇 개 보니 호불호가 확실히 나누어져 있었다.
지루하다. 사람 목숨가지고 장난치는 거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 등의 의견도 있었고,
감동적이었다. 배우의 연기가 대단했다.울었다 등의 의견도 있었다.
영화평을 보고 우선 기대하지 말고 배우들의 연기 보러 가자는 마음으로 영화관으로 향했다.

어머니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했다가 뜨거운 모정을 비로소 깨닫고 어머니의 심장을 지키려는 아들 휘도(박해일), 시한부의 8살 딸에게 이식할 심장을 찾기 위해 비도덕적이지만 광적인 모정을 드러내는 엄마 연희(김윤진)이 영화를 이끌어 나간다.

종합해보자면 결국 모정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영화. 극중인물의 선과 악을 떠나 헌신적이고 무모하다고 할 만큼 맹목적인 모정을 표현하려고 한 것 같다.

중간중간 이해되지 않은 인물의 행동, 어수선한 극의 전개는 영화에 집중하는데 방해가 되었고, 주연 외의 인물들이 다들 연기는 부족하지 않은데 역할 자체가 안정되지 못하고 조금 떠있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주인공들의 호흡을 따라가다 보면 영화에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할 수 있다.
참 안이쁘게 우는 여배우 김윤진, 그래서 더 가슴과 온 몸으로 우는 것 같은 연기를 보여준다.
참 매맞는 역할, 뛰어다니는 역할로 고생하면서 영화를 찍는 것 같은 박해일, 그의 연기를 보면 이성이 아니라 감정으로 영화를 볼 수 있다.

새해 첫날 본 영화, 심장이 뛴다.
크게 만족한 영화는 아니지만 앞으로 아빠,엄마로서 살아갈 준비를 하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 모정에게 대해 생각할 수 있게 한 영화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