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 캠핑으로 변신을 시작하고 사실상 첫 캠.

모처럼 우리 가족만 갖는 시간.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평소 애독하는 '차칸늑대'님의 블로그에서 '캠프운악'을 보고, 가기로 결심.


사실 이 곳은 두 번 다녀온 곳. 

30여회 캠핑중 다섯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매우 괜찮은 곳 중 하나였다.

특히 가을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을 때는 절정으로 이쁘다.

그런 이곳의 쥔장이 바뀐 것.

ifa라는 법인이 인수해 운영한단다.

그러면서 완전 호텔식으로 새단장.

그동안 이렇게 저렇게 많은 캠핑장을 가봤지만, 

시설이 훌륭한 곳은 처음.


사실은 캠핑요금에 놀랐다. 

1박에 5만원! 헉;;;

요즘 3만원에서 4만원으로 오르는게 대세이지만, 5만원은 ㅎㄷㄷ;;;

연박은 8만원이라고 하기에,,, 

금요일 퇴근하고, 저녁에 출발해 도착했다. 

10시30분에서야 도착해


새로 장만한 노스피크 나르시스돔과 루나 렉타타프를 제대로 개시를 하게 됐다. 

어두운 밤, 이전 거실형텐트를 치려면 땀이 뻘뻘, 심장 박동도 빨라지고, 분노 게이지도 올라갔는데,

매우 여유로웠다.

날씨도 좋고, 공기도 좋고,

다만, 양 옆 텐트가 이미 취짐 중이라 조심하느라 더 늦어졌다. 


이튿날 곳곳을 다녀보니, 이전의 운악캠핑장의 하드웨어만 남고,

소프트웨어는 최신식으로 리모델링이 되었다.

깨끗하다 못해, 너무 잘 해놨다. 

디자인이 꽤 세련되게 되었다는


2박3일을 보내면서,

내 솔직한 견해는 

"비싼만큼 값을 한다"


다음에 좋은 일행가 또 가고프다!

여자들이 좋아할 캠핑장일 듯


참고로 예전에 인기가 별로 없었던 B사이트가

매우 훌륭하게 변신했다. 

난민 캠핑장을 방불케 했던 곳이

푸른 잔디밭 사이드로 넓은 데크로 정돈되게 잘 세팅되어 있다.  

특히 아이들이 있는 캠퍼들에게 매우 좋은 곳이라 추천한다. 

가운데 잔디밭에서 노는 모습이 잘 보인다. 

개수대와 화장실 그리고 수영장도 매우 가깝다. 


어른들이라면, 호숫가 옆 정자나 수영장 위쪽도 추천.


참고로, 이곳은 선착순이니 일찍 가서 좋은 자리를 얻는게 장땡!


(예전에 '운악캠핑장'이 '캠프운악'으로 상호변경되었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포천시 화현면 화현리 1090-1 | 캠프운악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