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 나기를 태권도를 해야할 한눌.
아직은 집에서만 태권도를 한다.
앞으로 평생을 해야 할지 모르니,
천천히 입문하게 할 생각이다.
너무 일찍하면 질리니까.

by. 해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