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피는 같다.

지난 7월 멕시코에 출장을 갔다가

현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행사 부스에서 판매하는

돌도복 하나를 사왔다.

웬만해서는 외국나가 태권도 관련 용품을 살 일이 없는데,

누리를 생각하니 저절로 지갑이 열렸다.

누리에게 딱 맞을 사이즈인데다

멕시코 국기가 있어 하나 샀다.

 

다녀와서 즉시 누리에게 입혔다.

첨에는 늘 다른 옷도 그러하듯

안 입으려고 도망 당긴다.

 

"누리가~! 이거 입으면 아빠가 아이스크림 주지!"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내 앞에 선다.

도복을 입더니, 스스로 마음에 드는지

거울 앞에 가서 보고, 한 참을 입고 논다.

 

그것도 잊지 않았다. '아이스크림'

빨리 달란다. 깜박 했는데,

역시나~~ ^^

 

짜식 이쁘다~!!

건강하게 자라라!!

 

아빠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