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작동에는 살짝 산길로 들어가면 음식점들이 모여있는 곳이 있다.
그 곳은 평일은 물론, 주말에는 차 주차할 곳이 없을 정도로 북적인다.
도심에서 가까운데도 산속에 온 것 같은 기분전환이 가능한 곳,
맛있는 음식이 있는 곳.
이것이 사람들을 그 곳으로 이끄는 이유이다.

그 중에서도 안쪽에 위치한 홍두깨 칼국수집은
주말에 몇 번 먹으러 갔다가 대기시간때문에 포기하고 차를 돌렸던 곳이다.
대기번호표를 들고 기다리는 사람들은 자기 번호가 마이크로 불려지면 들어가서 먹는다.

예전에 해니와 연애시절에 한번 간 적이 있었는데
그 맛이 기억이 나질 않았다. 벌써 4-5년이 지났으니.

해니와 어머님, 울 누리와 함께 이른 저녁시간에 다시 홍두깨 칼국수 집에 가보았다.
일요일 오후 5시쯤 미리 전화를 해서 대기시간이 긴지 물어보자 지금 오면 괜찮단다.
10분만 기다리면 된단다. ㅜㅡ

5시 30분경에 도착해서 대기표를 받았다.
그리고 10분여가 지나 자리에 앉았다.
아 이런..음식 사진을 안찍었구먼..ㅠㅜ

이 집에 메인 메뉴는 해물 칼국수~
물만두와 새우찜도 있다.

큰 냄비에 푸짐한 각종해물과 야채가 듬뿍 담겨 우리들 앞에 놓여졌고,
한참을 끊인 뒤 면을 넣어주었다.

국물과 면이 끊는 시간에 나는 누리에게 수유를 했는데,
누리가 다 먹기 전에 면이 익어 해니와 어머님이 먼저 식사를 시작했다.
식당 안에 들어가자마자 허기를 느꼈던 나는 그 수유시간이 길게 느껴질 정도였다.
ㅎㅎㅎ


오랜 기다림 끝에 먹은 해물칼국수의 맛은 정말~~ 기대이상이었다.
땡땡하고 탄력있는 면발과 시원하고 감칠 맛나는 국물, 담백하게 담근 김치까지
기다린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았다.
나는 미더덕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칼국수를 먹으면서 미더덕의 향과 그 쫄깃함을 제대로 느꼈다.^^

거기에 착한 가격까지!! 1인분에 7천원~

맛있어서 부른 배를 부여잡고 먹었지만 많이 남겼다.

왜 많은 사람들이 찾는지 이유를 알 수 있었던 홍두깨 칼국수
맛있게 잘 먹었다. ㅎㅎㅎㅎ

아쉬운 건 먹느라 사진을 남기지 못했다는 것. ㅠㅜ

그날 찍은 사진은..요거 두 장이다. ㅎㅎㅎ

 






- 홍두깨 칼국수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242 (종합운동장 옆)
Tel. 032 - 676 - 9907  / 032 - 683 - 9907


  1. ㅁㄴㅇㄻ 2011.09.20 07:23

    애기 넘 귀엽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난쏭 2011.09.21 19:28 신고

      감사합니다.^^ 자꾸 아기한테 장난치게 되네요 ㅎㅎ^^

  2. BlogIcon wkqp 2012.03.03 15:12

    좋은정보 감사여^^
    여기도 한번가보세여 부천송내역 근처에 홍두깨샤브칼국수라고 갔었는데여 정말맛있던데...ㅋㅋ
    깔끔하고 시원한 육수에 면발의 쫄깃함이 완전 대박~~!! 왕만두도 완전 굿~~
    가게안에 따로 커피마실수있는 공간도 있더라구여 함가보세여~~강추!!

<맛집 by 해니> 닭한마리 칼국수

이집트에 있다 보니 가끔 매콤한 아꾸찜이나 시원한 국물이 먹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위성TV로 VJ특공대나 무한지대 큐를 보고나면 더욱 한국이 그리워진다. 오늘은 한국에 있을 때 시원한 국물이 먹고 싶을 때면 찾았던 종로 <닭한마리 칼국수>를 소개할까 한다.

‘닭한마리 칼국수’는 삶은 닭을 먹은 후, 그 육수에 칼국수를 먹는 것이다. 이미 여러 대중매체에 소개가 많이 됐다.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에 닭한마리 칼국수 집들이 몰려있다. 여러 집이 있는데 맛들은 비슷비슷하다. 그 중 <진옥화 닭한마리 칼국수> 집을 추천한다. 여러 집들을 돌아본 결과 이 집이 내 입맛을 가장 행복하게 했기 때문이다. 실제 이 집이 이 골목에서 규모나 손님이 가장 많다.

  다녀와서,,,

가끔 입맛이 없다면 부담 없이 가기 좋은 곳(강추!)이다. 대학원을 다닐 때 저녁 수업이 끝난 후 원생들과 자주 들렀다. 함께 갔던 사람들 중 싫어하는 사람은 단 한 번도 못 봤다. 특히 청계천과 동대문 쇼핑센터가 골목 바로 옆에 있다. 식사 후 부어오른 배를 소화시키기 좋다.

중요한 것은 맛이다. 여러 사람들에게 소개하는데 맛이 없으면 되겠는가. 우선 진한 국물이 가슴을 울린다. 갠적으로 술을 많이 먹지 못하지만, 이 국물에는 소주가 술술 들어간다. 첫 음식이 나오면 단출하다. 큰 냄비에 닭 한마리, 배추김치, 양념장이 전부기 때문이다. 이 때 떡 사리(1천원)를 원한다면 '아줌마~'를 외치고 시키면 된다.

닭을 먹기까지는 적어도 15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 그런다고 그 시간에 넋 놓고 있을 필요 없다. 이 집의 가장 큰 무기라고 할 수 있는 빨강고추 다진 양념장을 기호(겨자, 간장, 식초)에 맞게 제조 하는 것이다. 양념장 제조에 따라 닭한마리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단 표준은 없다. 자신에 입맛에 맞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떡은 5분도 안 돼 다 익는다. 오래두면 물러질 수 있으니 빨리 건저 먹어야 한다. 양념장에 찍어먹어도 괜찮다. 고기가 익었다면 가위로 먹기 좋게 자른다. 우선 다리와 날개, 가슴살부위를 차례로 자른다. 관절부위를 공략하면 쉽게 자를 수 있다. 고기가 매우 보드라울 것이다. 주위 눈치 보지 말고 손으로 들고 잡고 팍팍 뜯어 먹는 게 가장 맛있다.

양념장은 끓는 국물에 넣어도 괜찮다. 국물이 얼큰해 진다. 갠적으로는 첫 고기가 익은 후 맑은 국물은 한두 국자 푼 후 다진 양념과 배추김치를 넣는다. 오묘한 맛이 연출된다. 이 역시 기호에 따라 먹는 것을 기억하라. 옆 테이블을 절대 따라할 필요 없다.

마지막 하이라이트. 남은 국물에다 칼국수(사리 2천원)를 삶아 먹어보자. 배가 부른 상태이니 두 사람이 사리 하나 정도면 괜찮을 듯 싶다. 먹고 나면 속이 든든하다 못해 터질 수도 있다.

이집에 단점이라고 없을 수 없다. 식사시간 가게 되면 줄을 오래 서야한다. 사전 예약제가 없으니 식사시간을 피해 방문하도록 하자. 골목 전체가 다들 비슷한데 위생상태가 그다지 좋지 않다. 김치가 담겨 있는 그릇을 쌓아놓고 손님이 오는 대로 가져다준다. 처음에서 비위가 약간 상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집은 맛있어서 많이 봐줬다. ㅋ

이렇게 맛있고 푸지게 먹었는데 견적이 얼마 나오지 않는다. 한 마리에 1만2천 원 정도(최근에는 가보지 못해서 약간 인상되었을 수도 있다.)로 상당히 저렴하다. 한 마리로 세 사람까지 먹을 수 있다(약간 애매하긴 하다.). 떡볶이 사리는 1천원, 칼국수 사리는 2천원이다.

종로에 가면 <닭한마리 칼국수> 한 번 쯤 먹을 만 하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끝)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에 가면 생선구이와 닭한마리 칼국수 골목이 나온다.
모르겠다면 종로5가에서 행인들에게 물어보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내 단골 <진옥화 닭한마리>집 간판이 눈에 띈다. 
3년 전인가 프렌차이즈로 바뀌면서 상호도 야간 변경된 것으로 안다.

늘 이렇게 손님들로 가득차 있다. 밖에는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닭한마리와 배추김치, 양념장이 기본차림이다.
떡볶이 사리와 칼국수는 별도다. 얼마 안 비싸니 꼬옥~ 먹어보는게 좋을 것 같다.

등을 갈라 큼지막한 감자를 집어 넣고 육수에 팔팔 끊는 닭한마리
보기엔 별맛 없을 것 같아도, 장난이 아니라는,,, ㅋ

기호에 따라 김치와 양념장을 함께 넣고 끓이는 것도 괜찮다.
이건 두 마리째다.

집에서 먹으면 별로 성의 없고 맛없는 김치있 수 있는데,,,
닭한마리와는 너무나 잘 어울리고 조화를 이루는 약간 숙성의 배추김치다.

닭한마리의 핵심. 바로 이 다진 양념장이다.
기본으로 나오는 고추 다진 양념장에 기호에 따라 겨자, 식초, 간장을 적당히 넣고
제조하는게 관건이다.

마지막 하이라이트 칼국수다.
너무 맛있어서 싸우기도 한다. ㅋ 믿거나 말거나.

일본에도 유명한 집인가 보다.


국물 : 별 5
닭고기 : 별 5
칼국수 : 별4.5
위생상태 : 별 1
------------------------------
총점 : 별 3.87


<진옥화 닭한마리 칼국수>

- 주      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 265-22,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
- 전화번호  : 02-2275-966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