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백종원 3대천왕> 보고, 찜 했던곳. 

<서오릉> 해서 왜 미사리 쪽으로 생각했지???


마눌이 야외에서 '치맥' 먹고 싶다고 하길래,,,

문득, 생각난 집! 바로 찜했던 곳!

네이버님에게 "백종원 장작구이" 검색


어라~ 일산이네! 왜, 반대로 생각했을까? 

집에서 40분. 현충일 급습. 역시나 한 맛.

비주얼만 보더라도~~ 

맛집의 포스가~~~

두 장인(?)은 말 없이,,,,

한 분은 불을 때면서 고기를 굽고

한 분은 구워진 고기를 달궈진 팬에 옮겨 담는다!

장장구이의 생명은 "불" 아니겠는가.

그 불이 좋으려면, 땔깜이 중요하지

참나무(?)가 바깥에 수북히 쌓여 있다. 

일단은 안심. 

저 차값이 얼마나 될까. 

어마어마한 가치를 지는 차가 되었겠지

노릇노릇

한방 목욕 재개한 착한 닭들이 고소허니 구어지고

장인의 정성이 더해지면서

고기를 다리를 꼬아,,,,

몸에 지는 기름기를 내뱉는다!

함게 달군 팬 위로 닭구이 엎어치니 누룽지가 서비스올시다.
여기에 생각치도 못한 생맥주도 파니 금상첨화가 어디 있겠느뇨. 

먹을땐 기대를 많이 해서 였는지 쏘쏘 였는데, 

집에와서 생각나는거 보니. 맛집이로세. 

곧 또가야지!






<맛집 by 해니> 닭한마리 칼국수

이집트에 있다 보니 가끔 매콤한 아꾸찜이나 시원한 국물이 먹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위성TV로 VJ특공대나 무한지대 큐를 보고나면 더욱 한국이 그리워진다. 오늘은 한국에 있을 때 시원한 국물이 먹고 싶을 때면 찾았던 종로 <닭한마리 칼국수>를 소개할까 한다.

‘닭한마리 칼국수’는 삶은 닭을 먹은 후, 그 육수에 칼국수를 먹는 것이다. 이미 여러 대중매체에 소개가 많이 됐다.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에 닭한마리 칼국수 집들이 몰려있다. 여러 집이 있는데 맛들은 비슷비슷하다. 그 중 <진옥화 닭한마리 칼국수> 집을 추천한다. 여러 집들을 돌아본 결과 이 집이 내 입맛을 가장 행복하게 했기 때문이다. 실제 이 집이 이 골목에서 규모나 손님이 가장 많다.

  다녀와서,,,

가끔 입맛이 없다면 부담 없이 가기 좋은 곳(강추!)이다. 대학원을 다닐 때 저녁 수업이 끝난 후 원생들과 자주 들렀다. 함께 갔던 사람들 중 싫어하는 사람은 단 한 번도 못 봤다. 특히 청계천과 동대문 쇼핑센터가 골목 바로 옆에 있다. 식사 후 부어오른 배를 소화시키기 좋다.

중요한 것은 맛이다. 여러 사람들에게 소개하는데 맛이 없으면 되겠는가. 우선 진한 국물이 가슴을 울린다. 갠적으로 술을 많이 먹지 못하지만, 이 국물에는 소주가 술술 들어간다. 첫 음식이 나오면 단출하다. 큰 냄비에 닭 한마리, 배추김치, 양념장이 전부기 때문이다. 이 때 떡 사리(1천원)를 원한다면 '아줌마~'를 외치고 시키면 된다.

닭을 먹기까지는 적어도 15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 그런다고 그 시간에 넋 놓고 있을 필요 없다. 이 집의 가장 큰 무기라고 할 수 있는 빨강고추 다진 양념장을 기호(겨자, 간장, 식초)에 맞게 제조 하는 것이다. 양념장 제조에 따라 닭한마리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단 표준은 없다. 자신에 입맛에 맞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떡은 5분도 안 돼 다 익는다. 오래두면 물러질 수 있으니 빨리 건저 먹어야 한다. 양념장에 찍어먹어도 괜찮다. 고기가 익었다면 가위로 먹기 좋게 자른다. 우선 다리와 날개, 가슴살부위를 차례로 자른다. 관절부위를 공략하면 쉽게 자를 수 있다. 고기가 매우 보드라울 것이다. 주위 눈치 보지 말고 손으로 들고 잡고 팍팍 뜯어 먹는 게 가장 맛있다.

양념장은 끓는 국물에 넣어도 괜찮다. 국물이 얼큰해 진다. 갠적으로는 첫 고기가 익은 후 맑은 국물은 한두 국자 푼 후 다진 양념과 배추김치를 넣는다. 오묘한 맛이 연출된다. 이 역시 기호에 따라 먹는 것을 기억하라. 옆 테이블을 절대 따라할 필요 없다.

마지막 하이라이트. 남은 국물에다 칼국수(사리 2천원)를 삶아 먹어보자. 배가 부른 상태이니 두 사람이 사리 하나 정도면 괜찮을 듯 싶다. 먹고 나면 속이 든든하다 못해 터질 수도 있다.

이집에 단점이라고 없을 수 없다. 식사시간 가게 되면 줄을 오래 서야한다. 사전 예약제가 없으니 식사시간을 피해 방문하도록 하자. 골목 전체가 다들 비슷한데 위생상태가 그다지 좋지 않다. 김치가 담겨 있는 그릇을 쌓아놓고 손님이 오는 대로 가져다준다. 처음에서 비위가 약간 상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집은 맛있어서 많이 봐줬다. ㅋ

이렇게 맛있고 푸지게 먹었는데 견적이 얼마 나오지 않는다. 한 마리에 1만2천 원 정도(최근에는 가보지 못해서 약간 인상되었을 수도 있다.)로 상당히 저렴하다. 한 마리로 세 사람까지 먹을 수 있다(약간 애매하긴 하다.). 떡볶이 사리는 1천원, 칼국수 사리는 2천원이다.

종로에 가면 <닭한마리 칼국수> 한 번 쯤 먹을 만 하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끝)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에 가면 생선구이와 닭한마리 칼국수 골목이 나온다.
모르겠다면 종로5가에서 행인들에게 물어보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내 단골 <진옥화 닭한마리>집 간판이 눈에 띈다. 
3년 전인가 프렌차이즈로 바뀌면서 상호도 야간 변경된 것으로 안다.

늘 이렇게 손님들로 가득차 있다. 밖에는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닭한마리와 배추김치, 양념장이 기본차림이다.
떡볶이 사리와 칼국수는 별도다. 얼마 안 비싸니 꼬옥~ 먹어보는게 좋을 것 같다.

등을 갈라 큼지막한 감자를 집어 넣고 육수에 팔팔 끊는 닭한마리
보기엔 별맛 없을 것 같아도, 장난이 아니라는,,, ㅋ

기호에 따라 김치와 양념장을 함께 넣고 끓이는 것도 괜찮다.
이건 두 마리째다.

집에서 먹으면 별로 성의 없고 맛없는 김치있 수 있는데,,,
닭한마리와는 너무나 잘 어울리고 조화를 이루는 약간 숙성의 배추김치다.

닭한마리의 핵심. 바로 이 다진 양념장이다.
기본으로 나오는 고추 다진 양념장에 기호에 따라 겨자, 식초, 간장을 적당히 넣고
제조하는게 관건이다.

마지막 하이라이트 칼국수다.
너무 맛있어서 싸우기도 한다. ㅋ 믿거나 말거나.

일본에도 유명한 집인가 보다.


국물 : 별 5
닭고기 : 별 5
칼국수 : 별4.5
위생상태 : 별 1
------------------------------
총점 : 별 3.87


<진옥화 닭한마리 칼국수>

- 주      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 265-22, 종로5가 종합시장 뒷골목
- 전화번호  : 02-2275-966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