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여수에 다녀왔다. 

여수는 내가 여섯살 때. 순천에서 여수로 이사를 갔다.
거리상은 바로 옆동네지만, 사투리 억양부터 사람성향, 음식문화도 다른 곳이었다.
바다를 끼고 있는 해양도시. 그때는 비릿내 진동하고, 산 동네도 많고. 그저 그랬다. 빨리 상경하고팠다.

그리고 이곳을 떠난지 근 16년.
최근에 마지막 간 것이 누리 100일 때인 2011년. 그리고 바쁘다는 이유로 4년 만의 방문했다. 부모님도 모두 함께 살다보니. 

갈일이 많이 줄었다. 친구 결혼식이나 있어야 가는. 이번에도 역시 친구 결혼식 때문에 가게 된 것이다.


아들 둘 달고 네가족의 행차.
족히 5시간은 걸린 곳이 4시간만에 도착.
해양박람회를 계기로 도로, 철도 환경이 많이 좋아졌다. 여수까지 고속도로라니. 처음 밟아보았다.

무엇보다. 예전에는 조그마한 관광호텔 두세곳이 최고의 숙박시설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대형 호텔, 리조트, 펜션이 많아 놀랐다.

초등학교 때 단골 소풍디아 돌산대교 공원에서 오동도 자산공원으로 잇는 해상 케이블카는 정말 멋졌다. 내고향 여수 바다가 이렇게 아름다웠나 놀랄정도 였으니 말이다. 

케이블카 머 그게 그거지 하고.
안 타려고 했지만, 세계박람회도 못간 아쉬움이라도 덜고자. 함 탔는데. 정말 잘 탔다 싶다. 바닥이 투명하 크리스탈은 대기 시간이 길다하여 일반으로 탔는데. 이정도면 전세계 어느곳 케이블카와 비교해도 풍경으로는 쵝오라 할 수 있겠다. 내 주관적인 견해지만, 의외로 이런평가는 냉정한 해니다.

여하튼 내 가족들에게 내가 자란 멋진 고향을 보여줄수 있어 좋았다. 쏭도 여수가 이렇게 이쁜 도시인줄 몰랐다며 다음에 또 오잖다. ^^

무엇보다 좋았던 것은 옛 추억을 함께 곱씹을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곧 또 가고 싶다.

여수의 해상 케이블카에서 우리 가족.














오동도


여수에 생긴 대명 엠블호텔


아빠가 어릴 때 정말 자주 갔던 오동도를 누리가 바라보고 있다.


우리나라 유일의 해상 케이블카



여수는 여러 음식이 유명하지만, 그 중 막걸리도 꽤 유명하다.


경치 좋은 커피숍에서. 울 쏭!


디오션리조트 거실






중학교 때부터 함께 한 친구 쎄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