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고민이다.  

주말 근교 나들이를 어디로 갈까 하는 것 때문에.
특히 지날 주말은 장마가 시작되고 비가 그치니 폭염이 심했다. 

맘 같아선 강원도 쪽 시원한 계곡을 가고 싶었지만, 

차로 2시간 넘게 가야 함으로 패스. 

생각 끝 영종도행 결정(집에서 45분 내외).

아는 동생네와 조우하기로 약속.


늘 그러하듯. 을왕리해수욕장을 거점으로 고고씽. 

늘 마시란해변쪽 솔밭에서 평상을 빌려 시간을 보내고 왔는데. 이번엔 다른곳 방문. 

바로 을왕리 바로 옆 왕산해수욕장. 

왼쪽 산쪽으로 가니 꽤 넓은 평상 대여를 할수 있었다.

가격은 

3만원에 평상 1+1 협상.
원래는 5만원에 하나라는데. 여튼 3만원에 두개를 쓰기로 했다. 

본격적인 성수기에 돌입하면 제값 받겠지. 

주차비도 대당 1만원이라고 하는데 두대에 1만원 하기로 했다. 

지금 생각하니 평상 쓰는 고객은 무료로 해줘야하는거 아냐 싶었다.


여튼, 이날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들 꽤 많았다.

실로 오래만에 해수욕장 방문이다.
바다라 '끕끕'하고 더울것 같았는데
평상 그늘은 생각보다 바람이 시원했다는.

누리는 모래 놀이로 한시간 동안 한참 재밌게 놀더니.

바닷가에 가서 바닷물 파도을 상대로 겨루기를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꽤 재밌었는지 갈 생각을 안 할 정도.

어릴때 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파도 소리에 놀라고

두 돌때즈음 낙산해수욕장에 갔을 때도 넓은 바다와 소리에 질겁하던 아이였는데

마이 컸네 우리 누리!!

오후 3시에 가서 8시가 못되어 폭우가 시작된 관계로 불놀이 안 하고. 귀가.

서울권에 살면 1시간 내외로 교통 지체 없이 해수욕을 하거나 

바람쐬러 가기에 매우 적합한 곳. 


강서농수산물시장에서 공수한

자연산 붕장어(아나고) 구이로 여름철 보신도 함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