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5년 전의 일이다. 

이집트 생활을 마치기 직전.

마지막 휴가. 

거주했던 아스완과는 정반대. 아마 버스로 간다면 50시간은 족히 걸릴 듯.

카이로에서 버스로 12시간 넘게 갔던걸로 기억한다. 

밤에 버스를 타면, 새벽 동이 틀 무렵. 도착한다.

덥고, 정신은 몽롱, 허리를 끊어지기 직전.

보통 오전에는 숙소에서 한 숨 잔다. 

그리고 사막투어를 예약해 오후에 떠난다. 

긴 여정을 떠날 만한 가치는 분명 있다. 

아래 사진 처럼. 

우리가 꿈꾸는 사하라 사막이 펼쳐진다. 

다른 사막은 우리가 동화책이나, tv에서 본 모래만 있는 사막은 별로 없다. 

모래에서 보드를 타는 기분은 어떨까?

죽기 전에 꼭~ 가봐야할  자연 절경에도 꼽힌 곳!!

시와 사막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1001

시와

Siwa ]

[네이버 지식백과]시와 [Siw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1001, 2008. 1. 16., 마로니에북스)

대륙아프리카
위치이집트>마트루흐
규모시와 분지의 면적 : 2,296㎢, 가장 큰 염호()의 면적 : 32㎢
특징1,000개에 달하는 담수 샘
저자페니 터너

[네이버 지식백과] 시와 [Siw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1001, 2008. 1. 16., 마로니에북스)


시와 오아시스는 이집트에 있는 다섯 개의 주요 오아시스 중에서 가장 서쪽에 자리 잡고 있으며, 기원전 8세기부터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이곳에 가면 과거에 이 거대한 녹색 오아시스가 사막을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였을지 어렴풋이 알 것 같다. 알렉산더 대왕이 이곳에서 시와의 신탁을 받았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알렉산더가 보았을 풍경은 그때 이후로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다. 고대 역사가인 디오도로스 시켈러스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사원이 지어진 땅은 모래사막과 물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사람에게 아무런 쓸모도 없는 황무지 한가운데이다.

오아시스는 길이와 폭이 50펄롱으로 수많은 샘에서 솟아난 물이 흘러들어온다. 그래서 수많은 나무에 뒤덮여 있다." 비르켓시와 호숫가를 걸어가다 보면 어느새 나무가 사라지고 모래 바다인 그레이트샌드 사막이 나타난다. 거대한 사막의 가장자리에 서서 앞을 보면 저 멀리서 모래의 파도가 쉴 새 없이 몰려온다. 호수 맞은편 언덕에는 지금도 신탁의 바위가 있다. 지금은 쇠 받침대에 의지하는 신세가 되었지만 주변 풍경을 압도하기에는 모자람이 없다. 이곳에 와보면 그 먼 옛날부터 신의 목소리를 듣고자 이곳을 찾은 이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시와 [Siw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 절경 1001, 2008. 1. 16., 마로니에북스)



by. 해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