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의 찬 기운이 좀처럼 가시지 않다가 어느 순간 한낮의 햇빛에 한 쪽 어깨가 따가울 만큼 여름이 성큼 다가와 있었다. 추운 것을 싫어하는 내가 반가워할 일이건만, 긴팔 옷에 가려져 있던 팔뚝살, 뱃살들이 무장해제된다는 것에 갑자기 마음 급해졌다.결혼하고 5-6kg 불어난 몸을 더이상 감추기 힘들어졌던 것이다.

그래서..지난 2주동안 내맘대로 음식량도 줄이고, 나름 운동도 했다. 
아침 : 콩물 1잔, 식빵2조각, 바나나
점심 : 마음껏 ㅎㅎ
저녁: 야채 or 닭가슴살

낮에는 6층 회사 사무실까지 엘리베리터를 이용하지 않고 걸어서 다니고,밤에는 30분정도 아령운동을 했다.

한 2주정도 했을 때 1.5kg정도 빠져서 오랜만에 뱃살이 조금 들어갔다고 주위사람들한테 자랑하고 다녔지만..그 기쁨도 잠시..금방 1kg 다시 쪘다. 뱃살도 다시 컴백했다.

1-2kg에 뭐 그렇게 일희일비하냐고 하겠지만. 근1년 반동안 2kg 가까이 살이 빠진 적이 없기 때문에..
조금의 변화가 나한테는 크게 느껴졌다.

실제로 2주정도 음식조절을 하자 군것질이 많이 줄었다.
아침에 커피우유, 빵, 요플레 등등 점심에 커피,음료수 등을 먹었던 것들이 아침을 먹기 시작하면서 점심때까지 배고픔 없이 거뜬히 버틸 수 있었고, 커피를 끊으면서 불필요하게 먹었던 다른 음료수들도 먹지 않게 됐다. 계단으로 다니면서 다리가 저리는 것이 많이 줄어들었고, 한때지만 뱃살이 줄어, 바지 입기가 편해질 때도 있었다.

실패요인을 분석하자면..
첫번째, 양조절..점심식사에 너무 비중을 두다보니 양조절이 잘 안되었고, 저녁에도 어느 날은 적게, 어떤 날은 많게 먹었다.

두번째, 저녁식사 시간이 일정하지 않았다.
6시 이전에 저녁을 해결하는 것이 좋은데 회사끝나는 시간이 6시 반이고, 집에 보통 오는 시간이 9-10시이기 때문에 저녁을 거르기도, 챙겨먹기에도 시간이 애매하다. 무작정 굶기에는 공복시간이 너무 길다.
그래서 닭가슴살을 도시락으로 싸서 다닐까 고민중이다. ^^;

단지 여름이 되어 살을 빼는 것은 아니다.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움직이는 시간이 별로 없는데 이대로 똑같이 먹고 똑같이 생활하면 살이 더 불어날 확률이 높다. 나중에 더 살이 쪄서 고생하느니..지금 몸과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먹는 것과 운동을 계속해야겠다. 목표는 45kg~ 이 몸무게가 나에게 꿈이 될지는 2년전에는 몰랐다. 그때는 맘껏 먹었는데.ㅠㅜ

그리고 두달 뒤에 만나게 될 울 남편 해니에게 푹 퍼진 모습 보여주기 싫은 이유도 있다.
1년 만에 보는 남편에게 이쁘고 날씬한 모습 보여주고 싶다.^^
해니도 피부관리 열심히 해서 멋진 모습으로 컴백하길.^^

나름 규칙을 정하자면,
1. 하루 세끼는 꼭 먹는다.
2. 탄수화물, 당, 소금류는 줄인다.
3. 30분이상 운동한다.
4. 커피는 블랙으로만, 물을 많이 마시고 다른 음료수는 마시지 않는다.
5. 몸무게 변화에 조급해하지 않는다.
6. 물을 많이 마신다.


이제 다시 내일부터 씩씩하게 다시 시작해서..조금 더 건강해진 모습을 위해 45kg에 도전해보겠다. 화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