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골인 by 쏭>코이카 단원분들이 축하해준 프로포즈


독수공방의 외로움을 달래려고 미뤄두었던 방정리를 하다가 책장 한 켠에서 선물을 발견했다.
보면 괜히 기분좋아지고 고마움이 느껴지는 선물..
결혼한 지 2달이 지나갈 무렵, 우리 부부가 만난 지 600일 되던 날, 해니와 같이 연수받은 코이카 단원들께서 직접 만들어준 대형 편지..^^
연수원에 있을 때의 해니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과 재치넘치는 응원과 축하의 글들 적힌 편지다. 

코이카 분의 응원과 축하가 담긴 편지



작년 5월 말쯤이었으니깐..벌써 1년이 더 되었다. 오늘은 그 선물을 책장에만 묵혀두는 것이 아쉬워 주섬주섬 챙겨들고 문방구로 향했다. 깨끗하게 코팅해서 우리 신혼방, 결혼액자사진 밑에 이쁘게 붙였다.


연수원에서의 해니사진과 제주도 신혼여행에서의 우리 셀카사진



해니의 코이카 연수가 끝나고 얼마 후, 해니와 같이 연수를 받았던 분 중에 결혼하시는 분이 계셨다. 해니는 나한테 무엇을 강요하는 편이 아닌데 그 결혼식에는 꼭 참석하라는 엄명(?)을 내렸다. 그런데 평일이라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피로연에만 참석하기로 했다.
 
약속장소인 신촌의 한 호프집에 들어서는 저 멀리 제일 안쪽에 스무 명 정도 되는 남자 분들로 꽉 차 있었다. 그 곳에 다가가 인사를 했는데 그 많은 분들이 일어나서 너무나 반갑게 맞아주셨다..^^ 갑자기 주인공이 해니와 내가 되어 있었다. 서둘러 결혼하게 되어 프로포즈 할 시간이 없었던 남편이 단원들과 함께 600일과 결혼을 기념하는 멋진 프로포즈를 준비했던 것이다. 


600일 날, 행복한 우리



해니는 손수 쓴 편지를 직접 읽어주었다. 얼마 전에도 해니와 그 날을 추억하면서 얘기를 나누었는데 편지 읽을 때 살짝 떨었노라고 털어놓았다. 케익과 이쁜 꽃바구니,단원들이 정성껏 만들어준 대형편지(?)가 아직도 어리둥절해 있는 내 손에 주어졌다. 처음 받아보는 대형편지가 너무 좋아 자꾸 보고 또 보았다.. 라오스어로 멋진 노래선물도 받았다.^^

결혼 후 남편과 같이 한 시간보다 기다리는 시간이 많았던 나에게 코이카 단원분들이 함께 축하해 준 그 프로포즈는 따뜻한 위로와 기쁨이 되었다. 한편으로는 일하느라 바쁘다는 핑계로 우리의 600일인 것조차 기억하지 못한 와이프를 둔 울 남편에게 너무 미안했다. ㅜㅡ 그리고 각자의 임지로 떠나는 출국을 앞두고 귀한 시간을 내어주신 분들께 정말로 감사했다.

코이카 단원분들..화이팅!!



행복한 추억을 같이 해주신 코이카 단원분들 감사했습니다.^^  
지금 먼 타국에서 낯선 환경과 문화적인 차이를 극복하면서 봉사하고 계시는 여러분들이 참 자랑스럽습니다. 남은 임기 건강하고 무사히 잘 마치시길 기도할게요..코이카 화이팅!!*^^*


  1.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09.06.17 21:01 신고

    나도 이날은 잊을 수가 없을 것 같아요. 내가 자기를 위해 준비했다기 보다는 동생들이 마련해준 것이기 때문이죠. 다만 다 차려진 밥상에 수저를 올려 놓은 격이랄까. 그래서 더욱 우리 두사람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 같아요. ^^

<결혼문화 by 해니앤쏭> 쌀화환으로 사랑의 마음을 나누는 결혼식


우리 부부가 결혼한지도 벌써 1년이 지났다. 생각해보니 준비와 진행을 하면서 많은 일들이 있었다. 오늘은 그 중 결혼식에서 없어서는 안 될(?) 화환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


몇 시간 쓰고 버리는 화환, 너무 아깝다.

우리 사회에서 화환은 어떤 행사의 주체에 덕망이나 지위 등을 알아보는 척도로 작용한다. 그러다보니 없거나 적으면 왠지 찝찝하다. 많다고 좋은 것도 아니다. 2시간 후면 버려질 것이니 말이다. 보통 3단 화환 하나의 가격은 십만원. 10개면 1백만원이고, 100개면 1천만원이다. 분명한 것은 우리 사회가 일회성 행사에 체면을 생각하면서 지나치게 많은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작은 나눔, 쌀화환

우리 결혼식에도 많은 분들께서 축하의 뜻으로 ‘화환’을 보내주셨다. 그 중에 ‘쌀화환’이 섞여 있었다. 쌀화환은 일반 화환과 달리 작은 꽃바구니와 쌀이 어우러진 화환으로 행사가 끝난 후 원하는 곳에 기부할 수 있다. 결혼 전에 한 지인으로부터 축하 화환대신 쌀화환으로 받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제안을 받았다. 사실 그 때까지 쌀화환이란게 뭔지조차 몰랐다.

쌀화환은 보내주시는 분들은 축하의 마음을 전달할 수 있고, 받는 우리 부부는 그 마음과 쌀을 받아 그 쌀로 사회의 어려우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기회가 되었다. 이를 계기로 다음에 화환을 보내게 된다면 우리 부부 역시 쌀화환을 보낼 것이다.

<결혼식장 입구 한 편에 쌀화환만 정렬되어 하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쌀화환을 주위분들께 어떻게 부탁하지?

쌀화환을 부탁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청첩장 또는 초대장 한 켠에 [축하화환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정히 화환을 보내실 분들은 쌀화환으로 보내주시면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쓰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적어 넣는 것이다.

우리 부부는 시간이 없어 청첩장에 문구를 넣지 못했다. 그래서 화환을 보낼 것 같은 단체에서 결혼 축하전화가 오면 낯간지럽지만 “이왕 화환을 보낼꺼면 쌀화환으로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미리 알고 청첩장에 그 문구를 넣었으면 더 많은 분들께서 동참해주셨을 것이다.


나눔의 확산, 쌀화환으로 기부된 따뜻한 마음들

우리 부부 말고도 최근에 축화 화환 대신 사랑의 쌀화환을 받아 좋은 곳에 기부하는 결혼식과 장례식, 각종 행사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실용성을 중시하는 젊은 층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가 돌며 쌀화환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랑의 쌀 보내기 사업을 하고 전개하고 있는 드리미(대표 노승구)는 지난 한 해 쌀화환을 통해 기부된 쌀이 무려 13톤(10Kg, 1천3백포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사업이 처음 시작한 2007년에 비해 40% 늘어난 수치다.

드리미에 따르면, 쌀 10kg이면 80명의 결식아동이 한 끼를 먹을 수 있다. 2008년 한 해 동안 쌀화환을 통해 결식아동 10만 명이 한 끼를 먹을 양이 기부된 것 이다. 뜻 깊은 날 축하의 의미를 전해줌과 동시에 우리 사회에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다만 아직까지 쌀화환이 많이 알려지지 않아 어려움은 있다. 일반 축화화환의 경우 꽃집 어는 곳에서나 신청이 가능하지만, 쌀화환은 현재까지 드리미(http://www.dreame.co.kr/)가 전부라 할 수 있다. 전화 및 인터넷을 통해 접수하면 전국 가맹점을 통해 해당일에 행사장으로 쌀화환이 배달된다.

결혼을 준비하고 식을 치르는 과정에서 가족과 친지, 지인들의 많은 관심과 축하를 받았다. 그 감사한 마음이 쌀을 통해 사회의 어려우신 분들에게 이어진다면 그 결혼식은 나눔을 위한 자리가 되고, 새출발하는 부부에게는 남을 도우면서 시작하는 결혼이 더 축복될 것이다.

사랑의 쌀화환 드리미 www.dreame.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