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급격히 추워진 요즘. 

연달아 출장이 이어지면서, 올 가을은 캠장에서 정취를 느끼지 못했다. 

윽,, 아쉬워. 특히 운악산 은행나무와 단풍을 봐야 했는데.

아쉽지만, 이 늦은 가을인지 초겨울인지 운악산에 있는 '캠프운악' 재방문. 

지난 번 호텔식 캠장으로 소개했던 곳. 

이후 예약잡기에 매번 실패해... 

이번에서야 겨우 가게 됨. 


금요일 밤 도착.

허기진 배는 '치킨'으로!

베이스타운에서 치킨을 시켜 먹는데, 냄새가~~

그 시골까지 친히 배달을 해준데가 있다고 하니

우리도~~ 간만에 치맥!


<캠프운악>의 시설은 역시 변함이 없이 좋다. 

그러나 더 까다로워 졌다.

이튿날 아침, 금요일 온 팀들과 토욜 일찍 방문한 팀들을 위해

어묵탕을 서비스로~~

정말 오래만에 어묵을 맛있게 먹었다. 

 

추워서 올해 첫 기가썬(가스난로, 코베아)을 꺼내 가서,, 가스가 필요 했음. 

다행히 자체적으로 가스를 보유하고 있음. 

큰거라고 하시지만, 내 기준에서는 작은거임. 

2만5천원에 보증금 15만원(카드는 결제후 나갈때 취소, 현금은 받은후 나갈 때 돌려줌)

보통 극동계에도 큰거 한통이면 2박3일 쓰고나 남는데, 

이건 뭐, 절반가량 썼는데, 2박째 새벽에 가스 나감.


이번 캠핑에서 추억은

첫눈을 맞은 것. 


비가 온다는 소식은 있었지만, 

그 비가 '눈'이 되었다. 


작년엔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첫눈을 캠핑장에서 만났다. 

2년 연속 캠핑장에서 첫눈을


점심은 베어스타운 인근에서 참게메기매운탕, 간식으론 꾸준히~~ 호떡도 해먹고

저녁엔 김치찜에다가 삼겹살. 


추었지만, 마음 따뜻한 두 가족이 함께해서 따뜻했다!.


금욜 저녁 우리가족 후라이드 반, 양념 반 그리고 맥주!! 한 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