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공지영 (오픈하우스, 2008년)
상세보기


살면서 이런 저런 선물들을 많이 받아봤지만..책 선물은 별로 못 받아봤다. 
3년 전 남편과 만난 지 400일정도 됐을 때 선물받았었고,
가장 최근에 그동안 서먹서먹했던 큰 오빠에게서 소중한 책선물을 받았다.
책장에 꽂혀진 그 책을 볼 때마다 큰 오빠가 생각난다.
책을 조금씩 좋아하게 되면서부터 아끼는 사람에게 책선물을 하고 싶어진다.
그 책이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아주 작은 기쁨이나 희망이 되어주길 바란다.
공지영 작가의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는 바로 그런 책이다.
누구에게 선물해도 부담없고 뿌듯한 책..

딸 위녕에게 쓰는 편지글 형식으로 되어 있는 이 책은 엄마의 사랑과 경험, 위로, 응원이 담겨져 있다.
하나의 글마다 딸이 접했으면 하는 좋은 책들과 그 속에 담긴 이야기,일화등을 들려준다.
엄마의 편안하고 따뜻한 음성이 전해져온다.
현실은 비록 잔소리가 더 많고 사사건건 간섭하고 있는 엄마일지라도
이 책 속의 엄마 공지영은 자신의 글에 세상 엄마들의 마음을 대신 전해준다.

이 책을 처음 봤을 때 제목이 참 길다는 생각을 했는데 책을 다 읽고 나니 이 제목만큼 이 책을 잘 얘기하고 있는 글귀가 없는 것 같다. 제목 그대로 딸과 사람들에게 무한한 응원을 보내는 솔직한 글들이 가득한 책이기 때문이다. 

읽은 글 중에 하나를 소개하자면 만일 네가 존재하지 않는다면..이란 제목의 글에서 엄마 공지영은
닐 기유메트라는 신부님의 '내 발의 등불'이란 책의 구절을 읽어준다.

천사들 중에 작고 보잘 것 없는 미니멜이 스스로의 모습에 절망하는 것을 보고 창조자 '신'은 말한다.

'사람들 세상에 피에타 상이 수백만 개 존재하고, 나이아가라 폭포가 수 백개, 에베레스트 산이 수백 개 존재한다고 한 번 가정해봐라. 그것들은 더 이상 독창적이지 아니니 그 절대적인 매력을 읽지 않겠는냐?

나의 창조물들을 자세히 보아라. 어떤 눈송이도 똑같이 생긴 것이 없다. 나뭇잎이나 모래알도 두 개가 결코 똑같지 않다. 내가 창조한 모든 것은 하나의 '원본'이다." - 본문 41~42p


'자신의 존재'에 대한 고민은 누구나 한다. 못생긴 얼굴, 남들에 비해 뒤쳐지는 성적, 변변치 못한 직장, 사교적이지 못한 성격 등의 부족한 면들을 고민하다 보면 자신이 세상에서 쓸모없는 사람이 되는 듯 좌절하기도 한다. 그럴 때 사람들은 자신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원본'이라는 것을 잊어버린다.
그 자신이 원본임에도 자꾸 누군가의 복사본이 되려고 애를 쓴다. 나 역시도 그렇게 살 때가 많다.
나를 잊고 남의 모습으로 살기 위해 고민하고 좌절한다.
내 고유의 아름다움, 절대적인 매력, 개성은 원본만이 갖는 특징이다.
남들이 갖고 있는 것을 따라한다고 해서 그것이 나의 매력이나 개성이 될 수는 없다. 
'너만의 아름다움을 찾고 유일한 존재인 너 자신을 인정해라.'
이런 생각을 자신의 부족한 면을 고민하는 딸에게 전하고 싶었던 것을 아닐까.
자신의 존재가 충분히 아름답고 조화롭고 특별하다는 것, 너무도 사랑스럽다는 것을 딸이 깨달았으면 하는 엄마의 마음일 것이다.

공지영 작가하면 외모로 보면 커피가 생각나야 하는데,,왜 그런지 소주가 생각난다.
술집 한 귀퉁이에서 소주 한잔 홀짝거리며 낮은 음성으로 진지한 듯, 가벼운 듯 이야길 할 것만 같다.
난 우아하게 커피향 나는 삶은 '이상'으로, 온갖 냄새에 절어있는 술집에서의 소주 한 잔은 '현실'로 느낀다.
이런 단순하고 편협(?)한 생각을 하는 나는 공지영작가가 삶(현실)을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 피하지 않고 부딪쳐보는 사람으로 보인다. 아마 그래서 소주가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나보다.
소주를 마실 때처럼 진솔할 거 같은 사람, 공지영 작가 들려주는 글들이 그녀의 딸뿐만 아니라 응원이 필요하고, 힘든 누군가에게 응원해주고픈 사람 모두에게 마음 따뜻해지고 든든해지는 희망의 메시지가 되어 준다.

세상에 단 한명이라도 진심으로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이 있다면 무거운 세상의 짐을 지고 일어날 충분한 힘이 되어줄 것을 믿는다. 그래서 나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어떤 삶을 살든..마음을 다해 응원해주는 단 한사람, 혹은 여러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고 싶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