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사랑이었네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한비야 (푸른숲, 2009년)
상세보기

새해, 새로운 회사에 적응한다고, 책을 읽는 데 소홀해도 된다는 핑계를 대며 두 달 가끼이 책을 제대로 보지 않았다. 출퇴근 시간 합치면 남는 시간이 1시간이 넘는데도 그냥 멍하니 시간을 축내면서 지냈다.

회사가 있는 신논현역에 "키움"이라는 도서공간 겸 기다림의 장소가 있다.
깨끗하고 조용하고 여러 장르, 신,구간 책도 볼 수 있고, 책의 줄거리를 애니매이션을 제작한 영상도 볼 수 있고, 물론 원하는 책도 구매가 가능한 곳이다. 지루하고 짜증나는 역에서의 기다림을 잠깐의 문화생활의 여유로 바꿔놓는 생각의 전환의 장소로 느껴졌다.

책을 멀리하고 있다는 죄책감(?)을 애써 누르고 있다가 우울한 기분이 퇴근 때까지 가시지 않던 날, 키움에 들어갔다. 거기서 몇 번이고 사려다가 다시 내려놓았던 한비야 언니의 '그건, 사랑이었네'를 선뜻 구매했다.
아마도 한비야 언니의 막강 긍정 에너지가 필요했기 때문에 망설이지 않았던 것 같다.
왜 한번도 만나지 못한 한비야 씨에게 언니라는 호칭을 쓰는지는 책을 읽어보면 쉽게 알 수 있으리라.ㅎ

그건, 사랑이었네..
이 책은 작가의 솔직함이 가장 크게 와닿았다. 어렵고 화려한 글은 아니지만,
아 이 작가가 이런 사람이었구나...
이런 생각을 하는구나..
책 곳곳에서 묻어나오는 소탈함과 솔직함이 편안하게 나에게도 전해졌다.
책 내용 중에, 종교와 하나님에 대한 언급이 자주 나온다. 그건 다른 목적이 있어서가 아니라 아마 작가의 인생에 천주교와 하나님의 존재가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난 한비야 씨가 53세라는 것을 알고 가장 놀랐다. 그 건강한 웃음과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떠올리면서 나이를 생각한 적은 별로 없다. 막연하게 40대정도 됐으려나 했을 뿐,  58년 개띠생일 줄이야..

그보다 훨씬 어린 80년 원숭이 띠인 난 입버릇처럼,
나이가 들었네..
이제 30대니 젊은 시절 다 갔네..
비가 오려는지 허리가 아프네,
이제 안정된 것을 찾아야지..
새로운 것에 도전하기엔 나이가 많아..
난 공부체질이 아니야.
시간이 없어..
몸이 예전같지 않아
하며 이런저런 변명거리를 쉴 새 없이 만들어내며 현실에 안주하고 있는 것에 낯이 뜨거워진다.

하룻밤만 자고나면 매일 아침, 뉴스에서 새로운 사건 사고가 일어나는 각박한 세상에서도 따뜻한 나눔과 사랑의 훈훈한 모습도 있다는 것과 누구나 다 자신보다 힘든 사람을 위해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 무엇보다도 항상 활기넘치고 능력있고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한비야 씨도 어떤 일을 시작할 때는 나처럼 고민하고 두려워하고 흔들린다는 것에 위로를 받았다.  

좋은 책은 사람을 위로해준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책이었다.^^
한비야 씨가 권해준 것대로 일년에 책 100권 읽기에 도전해봐야겠다.

(by ssong)


난 책을 읽는다.
읽으면서 많은 것을 느낀다.
그런데 책을 덮는 순간, 현실로 돌아오는 순간 까맣게 잊어버린다.
끝이 허무한 영화를 본 기분이다.
다독을 하는 열성독자도 아니고,
책의 내용을 깔끔하게 분석해 내는 지식인도 아니다.
단지 책이 말하고 있는지, 나에게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만 기억하고 싶다..ㅡㅡ;;
그래서 몇 자씩 적어놓으련다.
내가 무슨 생각으로 책을 읽는지 기억하기 위해.
돌에 새긴다는 기분으로..^^





- 그래도 계속 가라 (Keep Going), The Art of Perseverance
- 조셉 M. 마셸 ㅣ 유향란 옮김
- 조화로운삶


"희망을 향해 내디딘 연약한 한 걸음이 
 맹렬한 폭풍보다 훨씬 더 강하단다."








난 언니오빠집에 가면 책도둑이다.
읽지도 않으면서 욕심을 부린다.
이 책 역시 한달 전에 오빠가 생일선물받은 책을 몰래 가져와 읽었다.ㅡㅜ

내가 살아 온 서른 해..
인생은 녹록치만은 않았다.
살만하구나 맘 놓으면 힘들구나 바짝 긴장하게 한다.

삶이 어디 인간에게 맞춰주던가..우리가 원하는대로 달콤하기만 하던가. 
삶은 개개인에게 관심이 없다. 기쁨을 주려는 것도 고통을 주려는 것도 아닌 것 같다.
그냥 삶 그대로 흐르고 있을 뿐이다.
인간은 그 안에서 온갖 감정과 고비를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다.
인간은 자신에게 생명,사랑,행복,기쁨,환희,믿음,행운만이 있기를 바라지만
죽음,가난,고통,슬픔,배신,절망,분노는 끈질기게 그림자처럼 따라다닌다.

이 책은 나에게
인생의 밝음과 함께 분명 어두움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하는 지혜.
고난을 자신을 강하게 해주는 기회로 받아들이는 긍정적인 생각.
고통 속에서 마지막 한 발짝 내디딜수 있는 용기.
를 가지라고 말한다.

쉽게 포기하지 말라고..한 걸음만 더 내딛어보라고...그런 다음에 결정하라고 한다.

결국 인생이란 여행은 우리가 선택한 길로 우리를 이끌어간다.
내가 했던 선택이 지금 이 순간의 나를 만든다.
안주할지 도전할지,
정의인지,개인적인 이익인지
부와 권력인지, 동정과 베품인지.

고난의 순간 역시 선택의 기로에 선다.
포기할지 계속 나아갈지..


혼란스러운 서른 살의 나.
그동안 쉽게 포기했기 때문에 지금도 계속 흔들리고 있는 거 같다.
하지만 지금 난 무수히 떠오르는 생각과 걱정들로 무거워진 한 걸음 내딛기 위해
오늘도 포기하려는 나와 싸우고 있다.
나의 선택이 맞기를 바라면서..
가보는 거다. 가는거야~~~ㅎㅎ



―――――――――――――――― 밑줄 긋다.

"어려운 일들, 그러니깐 슬품이든 배고픔이든 가난이든 질병이든 죽음이든지 간에,
그것들을 자신의 삶 속으로 초대하는 때문에 일어나는 경우란 좀처럼 없는 법이란다.
하지만 삶이 네 여정 한복판에 역경을 갖다놓았다면, 너는 그것으로부터 강인함을 배울 기회를 얻게 되어 있단다. 그것이야말로 눈에 보이지 않는 선물이지." -본문 30p


"그늘을 만드는 것은 그 어떤 것이라도 빛의 근원보다는 작기 마련이라는 점을 항상 기억하려무나."
-본문 36p


"사람은 언제나 음지를 피할 수만은 없다는 사실이지."
-본문 37p


"자신의 두려움때문에 자신이 실제보다 숲을 더 어둡게 생각했다는 사실을 절대로 깨닫지 못했을 거 같아요. ..... 숲 속으로 들어가려 하지 않은 사람은 그늘도 삶의 일부라는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하겠죠."
-본문 40p


"여행의 마지막 순간에 네가 어떤 사람이 되어 있을 것인가는 앞으로 네가 여행을 하면서 만들어 가게 되어 있단다. 네가 선택한 서로 다른 길들에 의해 네 인생이 완성되어 가는 법이지. 네가 한 선택과 그 길이 너를 이루어 가고 있는 모습에 더해지거나 빠지는 거야." -본문 48p

 
"약점이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것 자체가 바로 크나큰 약점이거든.... 네 장점으로 눈이 멀어서는 안된단다. 장점이 있다고 여기는 것과 장점을 지니는 것은 분명히 다르다는 사실을 명심하도록 하려무나. ........ 네가 살고 있는 그 순간의 너 자신을 받아들이도록 해라. 어차피 지혜란 장점만이 아니라 약점 가운데서도 얻어지는 법이니까." - 본문 61p


"내 생각에는 희망과 절망 사이에 어떤 공간이 있는 것 같구나. 우리는 어느 쪽으로든 갈 수가 있단다."
- 본문 150p


"과거를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현재를 살아가다 보면 미래는 좀 더 편안하게 만들 수 있단다. -본문 154p



"노력도 하지 않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이루는 것 또한 없는 법이란다. ....노력하지 않는 것은 자기 스스로를 배신하는 행위란다.
..........승산이 별로 없는 상황을 맞이했을 때에 한 걸음 더 내딛는 것이 아무리 쓸데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라도, 우리는 그렇게 해야만 하느니라. 그것이 얼마나 미미하건 우리가 한 걸음만 더 내디딜 수 있으면,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는거야. 결국 그런 한 걸음들 중의 하나가 차이를 만들게 되지." - 본문 166p 


 "그래도 계속 가라." - 본문 194p 

 <by 쏭>

  1. 2011.02.04 11:14

    비밀댓글입니다

  2. 티케이 2011.02.04 11:15

    참 잘보고 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