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께서 직접 만드신 

홈 부화기~~

20여일 만에 진짜로 병아리가 태어났다. 

청계와 오골계 등 여러 종들이 태어나

건강히 자라고 있다. 


삐약삐약!

애덜이 귀여운지 신이 났다. 


옛 초딩시절 학기초 학교앞에서 팔던 병아리 

엄마 몰래 사서 키우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그만한 아들을 뒀으니,, 나도 마이 컸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