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또 하나를 크게 질렀다.
'텐트'와 여러 캠핑용품들. 머 합치면 첫 캠핑때보다 많이 들었다.

한두푼도 아닌데,,,
이미 텐트 3개 보유중. 그러니 이번에 산거까지 합하면 4개가 되겠다. 공교롭게도 이 텐트 모두 같은 브랜드. 노스피크다.

첫 텐트 '인디아나 골드'가 두 번의 장박과 오랜 사용으로 이제 보내줄때가 됐다. 그래서 거실형 텐트가 필요하던 참에, 노픽(노스피크의 줄임말) 카페에 한 회원이 옥션서 특가 세일 중이라고 정보를 줬다.
알려준 좌표로 향하니, 이게 뭐야. 진짜였음. 심지어 중복할인까지. 옥션 텐트 20프로에 중복 15프로까지. 125만원 호가하는 제품을 87만원에 나름 득템했다. ^^ 이때 사는거지 뭐~~ 마눌도 얼떨결에 '컨펌'

퍼시픽오션은 많은 캠퍼들에게 사랑받는 노스피크의 대표적인 모델. 대형 텐트임에도 설치가 쉽고, 바람에 강하다. 무엇보다 죽는 각이 없다. 다른 텐트들 대부분은 경사도 때문에 죽는 공간이 꽤 많다. 게다가 이 텐트는 말이 6인용이니, 이너에 어른 8명도 잘수 있을 정도로 무척 넓다.

8월 마지막 주
늦은 여름휴가 겸 오션이 개시를 위해
#연곡솔향기캠핑장 에 다녀왔다.
솔나무 아래에 오션이를 더하니, 이보다 아름다울 수가. 이전의 텐트를 여러차례 경험한 나로써는 가히 최고로 업그레이드 됐다. 특히 디테일도 많이 좋아졌다.

단점은 무겁다. 또 무겁다. 진짜 무겁다.
ㅋ 그리고 부피가 크다. 절대로 폴대와 스킨은 함께 넣지 말아야 한다. 같이 넣어 옮겼다간, 허리 작살남. 남자의 허리만큼 중한곳이 또 어딨남?

이번 텐트 교체를 계기로 테이블은 스노우라인, 릴렉스의자도 마운트리버 경량체어로 바꿨다. '경량'을 했더니 무신 가격이 후덜덜! 게다가 자충매트도 부피가 크고 해서, 큰맘 먹고 에어박스까지! 나르시스 때도 사용하기 위해 높이 20센티에 200*240으로. 이번에 대체 얼마를 쓴거야. 아직 돈은 ㅠㅠ 일부만. 첫 할부 포함. ㅎ 마음이 급했나보닷!

즐거우면 된다.
우리가족 모두 좋으면 된다.
모두 힐링하고, 건강하면 더욱 좋다.
새 텐트 오션이랑,,, 앞으로 5년 파이팅! ㅎ



  1. 2017.08.31 14:40

    비밀댓글입니다

  2. 라이더스 2017.09.07 09:45

    이제 이렇게 할인해서 구매하는 방법은 없겠지요? ㅠㅠ

    •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17.09.07 14:48 신고

      글쎄요. 저도 우연히 노스피크 카페에서 한 회원께서 이 같은 소식을 남겨줘서, 얼떨결에 급구매를 했어요. 한 달 전에도 했는데, 그때는 98만원 정도였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살때가 쫌 많이 싸게 샀던것 같아요....

언젠가 <백종원 3대천왕> 보고, 찜 했던곳. 

<서오릉> 해서 왜 미사리 쪽으로 생각했지???


마눌이 야외에서 '치맥' 먹고 싶다고 하길래,,,

문득, 생각난 집! 바로 찜했던 곳!

네이버님에게 "백종원 장작구이" 검색


어라~ 일산이네! 왜, 반대로 생각했을까? 

집에서 40분. 현충일 급습. 역시나 한 맛.

비주얼만 보더라도~~ 

맛집의 포스가~~~

두 장인(?)은 말 없이,,,,

한 분은 불을 때면서 고기를 굽고

한 분은 구워진 고기를 달궈진 팬에 옮겨 담는다!

장장구이의 생명은 "불" 아니겠는가.

그 불이 좋으려면, 땔깜이 중요하지

참나무(?)가 바깥에 수북히 쌓여 있다. 

일단은 안심. 

저 차값이 얼마나 될까. 

어마어마한 가치를 지는 차가 되었겠지

노릇노릇

한방 목욕 재개한 착한 닭들이 고소허니 구어지고

장인의 정성이 더해지면서

고기를 다리를 꼬아,,,,

몸에 지는 기름기를 내뱉는다!

함게 달군 팬 위로 닭구이 엎어치니 누룽지가 서비스올시다.
여기에 생각치도 못한 생맥주도 파니 금상첨화가 어디 있겠느뇨. 

먹을땐 기대를 많이 해서 였는지 쏘쏘 였는데, 

집에와서 생각나는거 보니. 맛집이로세. 

곧 또가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