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의 임신 사실을 알고 설레였던 날, 2010년 8월 31일~

이제 일년이 되었다.


..^^...

그 때 이집트에서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해니는 허리통증으로 입원 중이었다.
임신 소식을 알리고 저녁에 입원실로 갔을 때,
해니는 꽃다발과 쪽지하나를 안겨주었다.




우리 부부가 서로의 생각과 상황에 적응하면서 힘들었을 때,

귀한 선물로 찾아와준 누리.
그리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누리 아빠 해니
 
이 쪽지는 내 지갑 속에 고이 모셔두었다.
우리가 누리로 다시 하나가 되었던 그날을 기억하며 다시 한번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본다.



'Family_가족 > 육아일기_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8일- 가을옷을 장만하다  (0) 2011.09.06
+125일- 누리 뒤집기하다  (0) 2011.09.04
해니의 임신축하편지  (0) 2011.09.02
누리의 100일상을 차리다  (0) 2011.08.30
누리 50일 기념 셀프 촬영하다  (3) 2011.07.01
누리 탄생  (0) 2011.06.24

틈틈히 시간을 내고 회사 출퇴근 시간 쪼개서 책을 조금이라도 읽었었는데
임신 후에는 그 시간을 해니와 보내거나 출퇴근을 자동차로 하다보니 책읽는 시간이 줄었다.
게다가 모든 관심이 뱃속에 있는 누리에게 가 있다보니 책에는 도통 손이 가질 않았다.
태교책도 별로 안본 듯. ㅠㅜ

누리가 세상에 나와서는 책장 넘기는 것보다
울 누리 눈 한번 쳐다보는 게 더 좋고, 달콤한 잠 자는 게 더 좋았다.
그러다 보니 벌써 몇달째 책을 안본 거 같다.

사실 지금 소설책을 여유있게 읽고 있을 정신은 없고
육아에 도움이 되는 책을 하나씩 읽어보는 건 어떨까..

아이에게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이 부모의 마음가짐과 행동인데
부모도 사람이라 모든 것이 옳고 완벽할 수는 없기 때문에 항상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이고
공부하는 것이 맞는 거 같다.





'육아서 추천'이라고 인터넷검색한 책 중에 관심이 가는 책들이다.

나는아이보다나를더사랑한다아이보다더아픈엄마들을위한심리학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신의진 (걷는나무, 2009년)
상세보기

불안한엄마무관심한아빠3-15세자녀를둔부모필독서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오은영 (웅진리빙하우스, 2011년)
상세보기

엄마학교달콤한육아,편안한교육,행복한삶을배우는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서형숙 (큰솔, 2006년)
상세보기

푸름이엄마의육아메시지행복한영재푸름이엄마의가슴으로쓴육아일기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신영일 (푸른육아, 2007년)
상세보기

내아이를위한감정코칭
카테고리 인문 > 심리학
지은이 존 가트맨 (한국경제신문사, 2011년)
상세보기

신의진의아이심리백과:0-2세편0-2세부모가꼭알아야할아이성장에관한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신의진 (걷는나무, 2011년)
상세보기

베이비토크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샐리 워드 (마고북스, 2003년)
상세보기

아기성장보고서:EBS특별기획다큐멘터리
카테고리 가정/생활 > 육아
지은이 EBS 아기성장보고서 제작팀 (예담, 2009년)
상세보기

좋은부모의시작은자기치유다정서적학대그상처와되물림에서벗어나기?
카테고리 가정/생활 > 자녀교육
지은이 비벌리 엔젤 (책으로여는세상, 2009년)
상세보기



육아의 기준을 정하고 방향을 잡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 권씩 읽기 도전~*^^*




'Family_가족 > 육아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3일- 치발기  (0) 2011.09.08
+40일- 짐보리 오볼  (0) 2011.09.08
+112일- 국민애벌레인형  (0) 2011.09.05
읽고 싶은 육아서~  (0) 2011.09.02
엄마를 부탁해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신경숙 (창비, 2008년)
상세보기

광주로 내려가는 기차 안.
집을 나서기 전, 역시나 언니집에서 몰래 가져온 책을 무작정 가방에 집어 넣었다.
우연이라고 생각하지만,아빠,엄마 병간호를 위해 가는 착잡한 마음이라 이 책이 더 눈에 들어왔는지도 모르겠다.

이 책을 읽는 3시간여 동안, 계속 난 울었다.
가슴 안을 천천히 차오는 것 같은 울음, 얼굴을 찡그리며 참아야했던 울음. 마지막 여운같은 울음이 계속해서 찾아왔다. 감동이 아닌 자책의 울음이었던 것 같다.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불안하게 서 있지만 아직 엄마라는 테두리 안에 보호받고 싶은 나.
하지만 엄마는 언제부터인가 내가 보호받는 게 아니라 내가 보호해야 될 분이 되어가고 있다.
아직 정신적으로는 성인이 되지 못한 나는 그 사실이 받아들이는 것이 속상하고 힘들다.
그래서 이 책이 더 가슴아프게 다가오지 않았을까.

이 책은 지하철역에서 잃어버린 엄마를 남편과 4남매가 찾으면서 시작한다.
엄마의 실종. 엄마의 부재를 통해 그들은 아내,그리고 엄마와의 잊은 줄 알았던 기억과 추억을 끄집어낸다. 
그제서야 오랜 세월 엄마의 상처,고뇌,슬픔이 전해져온다.

엄마는 원래 엄마란 이름으로 태어난 줄만 아는 어리석은 우리들에게
밖으로만 떠돌았던 한 남자의 아내, 억척스럽게 키워낸 4남매의 엄마가 아닌
여자,,,세월이 준 상처에 강하지 못해 속으로 병이 들어버린 연약한 여자가
바로 우리들의 엄마임을 깨닫게 해준다.

이 작품 속의 실종된 엄마는 정신을 놓은 채 추운 겨울, 세상에 어디에서도 보호받지 못하고
찢어진 파란 슬리퍼에 발가락에 상처난 채로 떠돈다. 가족들은 여기 저기서 발견되는 엄마의 흔적을 쫓아가보지만 결국 찾지 못한다.  암시적으로 새가 된 엄마의 영혼이 막내딸 집에서 두 딸들에게, 엄마가 정신적으로 의지했던 비밀스러운 존재인 한 남자에게. 시골집에 있는 남편과 시누이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어릴 적 엄마와 자신이 살던 집에서 엄마의 품에 안긴다. 영원한 안식처. 편안한 잠으로 빠져든다.

엄마라는 이름으로 희생하고 살아온 상처를 치유해 줄 수 있는 곳 역시 자신의 엄마의 품이였던 것이다.
나 역시 엄마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다가 엄마에게 돌아가 편안한 안식을 찾을 것이다.
내가 엄마가 되면, 엄마처럼 할 수 있을까. 깨진 유리파편처럼 파고 드는 자식들의 원망과 질타,무관심을 무던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자신이 없다.

엄마,,내 생명의 근원..내가 위로받을 수 있는 유일한 안식처.
내가 엄마에게 상처만 주는 딸이 아니었길..가끔, 아주 가끔은 삶의 한 줄기 희망이 되어준 딸이었기를 ..
무리한 바램을 가져본다. 
    
엄마..미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