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말씀에 따라 가난한 자의 고통을 이해하고 자선 베풀어

아스완에 한 호텔은 라마단 기간동안 매일 주변의 노약자나 가난한 자들을 초청해 식사를 대접한다.

흥부와 놀부 이야기를 보면, 놀부는 매우 악질적일 만큼 욕심쟁이다. 본인만 배부르게 살면된다는 철저한 이기주의자의 표본이다. 이 이야기는f 서로간의 나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무슬림 중에도 재물을 좋아하는 놀부가 많다. 악착같이 재산을 축척하면서 남보다 자신을 위해 사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게 이런 부류는 주위에 친구들이 있어도 평판이 좋지 않다. 이익만 쫒다보니 주위에서 인심이 나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집트에서 생활하면서 전 집주인은 아스완 주정부에서 고위 간부로 일하며, 작은 호텔 두 곳을 운영하는 부자다. 그의 밑에서 일하는 현지인 친구는 “상상하는 것 이상의 부자다”다고 늘 말한다. 그런데 인색한 인심 탓에 호텔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물론 주변 상인들에게 원성을 사곤 한다. 이유는 그가 전형적인 ‘놀부’와 같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집주인을 비롯해 다른 놀부들도 매년 한 달간은 놀부 생활을 잠시 접는다. 이슬람 종교의 신의 말씀을 따르기 위해서다. 라마단월에 단식의 의무를 지키며, 가난하고 배고픈 자의 고통을 이해하고 자선과 사랑, 나눔, 봉사 정신을 실천한다.

무슬림들은 이슬람 종교의 신앙과 실천의 5주(무슬림들이 반드시 실행해야 할 의무)의 따라 매년 라마단월에 한 달간 단식의 의무를 다한다. 이 때 가진 자는 주변에 노약자나 어렵게 사는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해 따뜻한 식사를 대접한다. 이를 통하여 하나님에게 감사와 타인에 대한 배려, 형제애를 돈돈히 하며, 자선, 사랑, 헌신, 관용, 봉사 등의 정신을 함양하여 사회적 관심을 깊게 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슬람에서는 모든 부는 개인이 영원히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알라)의 것이므로 서로 나누고 도와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다. 또한 사유 재산은 원칙적으로 인정되나 지나친 재물축적은 나쁜 것으로 간주된다. 더욱이 무슬림 상호간 즉 인간과 인간간의 수평관계의 중요성을 꾸란(신의 말씀)에서 강조하고 있다.

이런 맥락으로 가진 자는 이 라마단월에 가난한 자들의 고통을 함께 체험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다. 무슬림 놀부가 동화 속 놀부와는 다른 모습 중에 하나이다.

[by 해니 - 세상속 이야기 - 이집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