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21일(화) 

6일차 - 볼프강 숙소 > 잘츠부르크

 

아름다운 볼프강을 뒤로하고, 잘츠부르크로 이동했다.

이곳을 간 이유는 처음 동유럽 여행 계획할 때,

이 지역을 잘 아는 지인이 “잘츠부르크는 참 이뻐요. 한 번 꼭 가봐라”는

추천으로 가봐야 할 곳 3순위로 생각했던 곳이다.

 

여기만 생각했지, 볼프강이나 할슈타트 등 잘츠커머굿은 생각지도 못했다.

워낙에 이곳에서 감흥을 받아, 도심지인 잘츠부르크에서 더 감동 받을지 의문이었다.


앞날 장보고 배불러 미처 먹지 못했던 소세지를 버섯과 함께 구워 먹었는데, 역시!! 소세지는 이 쪽이 제맛!

모차르트의 고향

사운드 오브 뮤직의 본고장

 

잘츠부르크에 입성

뭐 대단하게 이동할줄 알았는데,

우리 숙소에서 시내버스(150번) 같은거로 1시간도 채 안 돼서 도착.

 

원래는 가는 길 장크트 길겐에 들러 짐을 맡기고

케이블카를 타고 멋진 전경을 볼 계획 있었다.

근데, 당일 아침부터 비가 계속 내려서,,, 포기!

넘 아쉬웠다는 ㅠㅠ

 

버스는 잘츠부르크 중앙역에 내렸다.

숙소가 멀면 어쩌지 걱정. 큰 캐리어 두 개에다 유모차 까지

지난번 크게 고생해서,,,

근데 정말 가까웠다.

중앙역에서 5분도 채 안걸리는 곳.

호텔 도착

<데어 잘츠부르크 호프>

본관과 별관이 있는데, 우리는 본관에 방이 없어 원래 별관에 예약했다.

근데 체크인할 때 본관으로 해준다고 한다.

숙소는 꽤 깔끔.

사운드 오브 뮤직을 스토리텔링한 방.

매우 클래식한 인테리어와 깨끗한 이미지가 강했다.


시내고 고고씽!

곧 시내로 나갔다.

간간히 라면과 김치와 한식반찬을 먹어 한식이 크게 땡기지 않았지만

구글 맛집 리스트에 한식이 나온다. 어쩐다냐

평가를 보니, 김치찌개가 엄청 맛있다고 ㅠㅠ

 

그래 결심했어!

김치찌개는 한그릇 하자고

 

지도를 보니, 매우 가까웠다.

금방 갈 것 같았다.

그래서 비를 뚫고,

잠에서 덜 깬 큰넘은 유모차

작은넘은 엄마가 안고

나섰다.

 

잘츠 강으로 나가 시내쪽으로 쭉 걸어갔다.

점점 시내로 향하자

 

“아,,, 이래서 잘츠부르크구나”

이뻤다. 시골과 또 다른 느낌.

비가 와서 그런지, 더 감성적으로 느껴졌다.

 

근데, 이쁜것도 잠시

시내로 들어가자, 구글맵이 정신을 못차린다.

식당을 이상한대로 안내한다.

동네를 한바퀴 돌고 또 주변을 헤맸다.

비가 와서 체온도 내려가고, 애를 안느라 쏭도 지치고 ㅠㅠ


동네 상인의 도움으로 어렵사리 식당을 찾았다.

골목길에 아주 작은 아시아레스토랑

한식도 하지만, 일식, 중식을 퓨전으로

중화권 사장이 혼자서 운영하는

우리나라 분식집 같은 아주 작은 식당

7명 정도 앉을까.

 

김치찌개와 비빔밥

막기, 롤 시켰다.

뭐 맛은 배가 고파서 먹었지.

비빔밥은 퓨전으로 나쁘지 않았다.

김치찌개가 맛있다는 평은 그사람 입맛 수준이 의심. nn

 

어찌됐든 배가 차고 나니,

마음이 한결 나아졌다.

그래도 많이 걸어서 집에가고픈 생각도 들었지만,

좀 더 구경은 해야할 듯

모차르트가 살았던 집이라고 함.

절벽에 박물관 같은 게 꽤 멋있어

갔더니 그것이 현대미술관이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산 정상에 오를수 있다.

패밀리티켓이 7.5유로 정도

뒤에 박물관과 트램, 버스 이용할 것 같았더라면

잘츠패스를 끊을걸. 24시간 기준 22유로 정도

 

큰 기대 없이 정상에 올라, 얼떨결에 바깥에 나가니

우와~~탄성이 절로

잘츠부르크의 아름다운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잘츠 여행객은 반드시 가야할 곳!!

절대 절대 강추!~!!!!

이곳에서 한참을 시내 구경하고, 사진 촬영도 하다보니

어두컴컴, 모두 문을 닫아

어딜갈까.

수도원 맥주

한국 여행객에게 어디 추천 해주라 했더니

이 근처에 “수도원맥주 있다던데요”라고~~~

말이 끝나기 무섭게, 바로 폭풍검색!

 

걸어서 14분~!

오우~~

좋았어!

 

날 따르라~

수도원? 여기 종교적으로 기도하고, 수련하는 곳 아닌가?

근데 술집?

자세한건 담에

 

구글 안내로 도착했다.

무슨 성당과 창고의 비주얼 속으로 입장

계단을 내려가자!!

푸트코트 같은 곳이 등장!

뮌헨 그 유명한 맥주집을 갔던 기억이~~

그곳보단 규모는 작았지만,

꽤 인상적인 호프집임이 틀림없다.

 

특히 세 종류의 도자기 맥주잔을 골라

계산대에 계산을 하면, 맥주를 따라주는 곳이 있다.

맛은 있긴 하지만, 기대를 많이 해선지 그 이상은 아니었다.

그래도 분위기에 취했다.

오스트리아의 마지막 밤!

잘츠부르크의 처음이자 마지막 밤!

감성에 젖는 밤!

 

쏭은 두세모금 하고 술기가 확 오른다 하여

내가 대신, 그리고 한 잔 더!

총 세잔을 마시고



귀가

숙소로 귀가!

버스,트램,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그곳 가다보다 숙소 근처!

에이 오늘은 차탈 팔자가 아닌가부다!

걸어서 가자!


잘츠부르크 주요 볼거리는 애들만 없고,

날씨만 좋으면

충분히 걸어서 다닐수 있을 듯!

이런 도시가 난 좋아!

여행은 걷어서 하는게 쵝오인듯!

 

첫 배낭여행지 호주 시드니에서 그랬다.

계속 걸었다. 그러면서 자꾸 구경한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도 그랬다.

 

여튼 숙소에 돌아온 후

나만의 시간이 필요했다.

그래서 쏭에게 양해를 구하고

혼자 나왔다.

동네를 한 바퀴 돌다

한 카페에 들어섰다

 

이 냄새는?

중동의 향기가~~~ 시샤(물담배)

혹 되냐니까? 당연하지라고 답!

오키 오키!!!

시샤 콜!

 

급 기분 업!

담배는 끊었지만,

출장 갈 때 혹

그곳에 시샤가 있다면,

꼭!!

 

생맥주 한 잔에

시샤~~ 캬!

꽤 깔끔하게 잘 만들었다.

 

오스트리아의 마지막 밤

너무 행복하게!! 


숙소에 들어오니

제이는 뻗고

누리는 혼자서 열심히

유튜브를 보고 있다.

 

이노무 유튜브 중독자!

함께 게임을 하고 취침!

 

굿나잇

 

2017.02.22(목)

잘츠부르크에서 크로아티아를 가는 열차칸

슬로베니아 구경을 지날 즈음!

해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