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220()

 

5일차 - 숙소에서 바트이슐 > 동화같은 할슈타트(Hallstatt)

 

벌써 5일차. 아이들이 일어나자마자 추운 발코니에 나가서

지들끼리 티타임(보리차) 갖습니다. 서로 ~~ 외치면서요

지들도 멋진 뷰를 보면, 좋은가 봅니다.

 

제이는 특히 기분이 좋습니다.

아침부터 애교를 부립니다.

그리고 할슈타트를 나가자, 그랬듯이 잠에 듭니다.

지금까지 사진에서 둘째 제이가 없는 그때마다 잠들어서 입니다. ^^

 

우리 숙소에서 할슈타트는 바트이슐에서 버스를 갈아타야 합니다.

한시간 정도 여유가 있어 바트이슐 동네를 한바퀴 돌아봅니다.

아기자기한 동네 이쁩니다.

오늘 저녁은 이곳에서 장을 봐가서 만찬을 즐기기로 마음 먹습니다.

 


바이이슐

버스를 타서 아예 숙소까지 돌아오는 표를 다 끊었습니다. 우와 어른 둘 요그미 28.4유로 엄청 비쌉니다.



이제 할슈타트로 가볼까?


유명한 할슈타트를 갔습니다.

길겐을 갈까 하다가

남들 같다는 할슈타트.

이곳까지 와서, 가면 후회할까봐

가봤습니다.

 

갔으면 역시 후회할뻔 했습니다.

동화같이 이뻤습니다.

그냥 살고 싶었습니다.

실은 우리 숙소가 여기 끝자락 옆에 붙어있는줄 알았습니다.

근데 전혀 다른 . 먼곳이었습니다.

차로는 40분이면 충분한데,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다 보니

걸립니다









 


점심은 할슈타트 선착장 근처에 있는 씨호텔 레스토랑에서

뷰가 역시 죽이는 곳

맛 또한 좋았습니다. 

가성비 좋은 토마토 파스타와 치킨 슈니첼(? 치킨까스)를 먹었습니다. 

그리고 시원한 생맥주 한 잔!

아쉽지만 떠납니다. 

누리가 아빠랑 엄마 사진도 또 직어줍니다. 

날로 촬영 실력이 좋아집니다. 


버스 경유지 바트이슐에서

장보고 시간이 한시간 남아

근처에있는 바에서

저는 기네스 생맥주, 애들은 쥬스 한잔~~

멋져도

애들은 힘들 들었겠지요

버스에서 둘다 양말 벗고

집처럼 편안하게

우리의 숙소로 돌아옵니다. 

저녁에 더욱 이쁩니다. 

노을 질때 이곳에서 시간을 못 보낸게 못내 아쉽네요

가족들을 위해 스테이크와 삼겹살 준비했습니다. 

이런 환기가 잘 안돼

경보기가 울렸습니다. 

그럴땐 당황하지 마시고, 울리는 곳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꺼집니다.

현지시각 2017년 2월 21일(화)

볼프강에서 길겐을 경유해 잘츠부르크 이동을 앞두고

해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