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와 여자의 언어는 다르다??> by ssong


여유로운 금요일 밤 11시, 타 방송의 예능프로그램을 보려다 MBC에서 흥미로운 주제의 스페셜 프로그램이 시작하는 것을 보고 채널을 고정시켰다.

<MBC 스페셜, 남자의 말, 여자의 말>
 다양한 연령대, 다양한 결혼년차의 6쌍의 부부의 생활 속에서의 남편과 아내의 말, 그리고 따로 6명의 남편끼리만,또 6명의 아내끼리만 커피숍에 모아놓고 그들만의 대화를 지켜보았다.

시작은 아내들끼리의 대화와 남편들끼리의 대화로 시작한다.
여자들은 처음에는 낯설어하다가 10분이 지나가자 생판 모르는 사람들과 빙판 위를 달리듯이 대화를 이어나간다. 대화가 끊어질세라 서로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웃고, 박수치면서 적극적이고 자연스러운 반응을 한다.

남자들? ㅎㅎㅎ
앉은 순서대로 자기소개를 하고나자 어색해진 분위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는다. 시간이 지나도 살얼음을 걷는 것처럼 대화가 조심스럽기만 하다. 딱딱한 대화, 침묵, 한숨소리....
남자들? 지쳐간다.ㅎㅎ

그들 중 한 남편이 간결하게 정리를 한다.
여자들은 말하면서 친해지고, 남자들은 친해지면 말한다.^^

(사진='MBC 스페셜' 제공)

1. 결론만 말해.결론만

생활 속의 남편과 아내의 대화는 어떨까?
구구절절 처음부터 끝까지 이야기 해야만 속이 시원한 아내 
VS 깔끔하게 요점만 간단히 말하고 결론부터 얘기하길 원하는 남편  
-->정반대의 대화를 원하는 남편과 아내의 대화는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스트레스가 쌓인다.

돌려서 말하고 남자가 알아주길 원하는 여자
VS 말하는대로 믿어버리는 남자
-->여자는 남자들이 해주길 원하는 것을 슬쩍 흘리면서 얘기하는데 남자들은 그것을 곧이곧대로만 듣는다.
예를 들면 여자는 초밥이 먹고 싶으면 '어디어디 초밥집이 맛있다더라, 새로 생겼다더라' 하면서 돌려 얘기하고 남자는 그 말에 '음 그래. 그 초밥집은 맛이 좋나보다'까지만 생각한다는 것.

이런 남자와 여자의 말이 틀린 이유를 과학적으로 접근해 찾아보기도 했다.
언어활동을 할때, 남자는 이성적인 판단을 할 때 사용되는 좌뇌만을 90%정도 사용한다고 한다.
반면 여자들은 이성적인 좌뇌를 약 60-70%, 창조적이고 감성적인 우뇌를 약 30 -40%정도 사용한다. 그리고 좌뇌와 우뇌를 연결하는 뇌의 다리를 뇌량이라고 하는데 여자가 남자보다 더 두꺼워 좌뇌와 우뇌의 교류가 더 활발하게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여자가 더 말을 잘하는이유, 남자가 요점만 간단히 말하고, 대화를 하면 해결책을 제시하려고 하는 이유를 과학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여자들이 위로받고 싶고, 단지 들어만 주어도 좋겠다고 생각하고 시작한 대화에서 남자는 이성적으로 자꾸 해결책을 주고 대안을 제시하고 한다.


2. 못들었어

남자는 하나에 집중하면 옆에서 하는 말을 잘 못듣는다. 대답도 다 하고 반응도 보이는데 결과적으로 남자는 그 말들을 기억하지 못한다. 하지만 여자는 운전하면서, 주위를 보면서, 옆사람과 대화하는 내용까지 기억한다. 이런 남녀의 차이 때문에 여자는 자기가 열심히 얘기한 내용을 건성으로 듣는 것 같아 서운하고 남자는 자신이 다른 곳에 집중하고 있는데 옆에서 말을 거는 아내가 짜증나는 상황이 반복되는 것이다. 

왜 똑같은 인간인데 남자와 여자의 언어활동에서 뇌의 작용이 다를까?
이것 역시 과학적으로 풀어봤을 때, 원시시대 때 남자는 가족들을 먹여살리기 위해 위험한 곳에 가서 사냥을 해야 했다. 오로지 목표물을 잡기 위해 집중해야만 했다. 여자는 남편이 사냥을 나가 있는 동안 집안 살림에, 육아, 주변에 있는 과일 등을 주우러 다니는 등 여러가지 일을 한꺼번에 해야 만 했다. 이러한 남녀의 생활의 특성이 오랜 시간동안 진화하면서 자연스럽에 굳어진 것이라는 진화론적인 이론이 지배적이다.


프로그램의 내용은 여기까지이다.
남녀 말의 차이가 어디서 오는지, 생활과 과학적인 측면에서 접근하고 실제로 그들의 생활을 촬영하거나 남자,여자를 나누어 그들 대화를 지켜봄으로써 남녀 대화의 특징과 치이점을 쉽게 알 수 있었다.

아쉬운 점은 이런 내용들이 기존의 책이나 방송에서 많이 다루어져서 식상했다는 것과 단지 남녀대화의 특징과 차이점, 차이의 이유 등을 말하는 게 그쳤다는 것이다.
본론까지 잘 이야기 해오다가 결론없이 끝나버린 것 같았다.
이 프로그램의 목적이 남녀 말의 차이의 원인을 다양한 각도에서 알아보는 것까지라면 모르지만, 그 차이를 인정하고 어떻게 대응해야 좀 더 좋은 대화로 이어질 수 있는지, 왜 남자여자들은 연애 때에 너그러이 받아주던 것도 결혼 후에는 무심해지고 예민하게 받아들이지도 같이 얘기해주었더라면 좀 더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결혼한지 얼마 되지 않은 초보 아내로서~~^^
하지만 결국 답을 찾는 것은 서로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이 프로그램은 그 역할을 충분히 한 거 같다.

ps. 이 프로그램을 나중에 따로 본 남편이, 대뜸 정말 자기가 하나에 집중하고 있을 때, 옆에서 하는 얘기를 잘 못듣냐고 묻는다. 이 사람 정말 자기가 그러는지 몰랐나보다..ㅠㅜ
그래서 나도 물었다. '내가 이야기를 할 떄 구구절절 과정부터 길게 얘기하냐고..'
그러자 웃으면서 그렇다고 대답한다. ㅎㅎ 내가 그렇게 얘기한다는 걸 나는 몰랐다.
남편이 자신이 그렇게 행동한다는 걸 알게 되었고, 나 또한 내가 과정부터 미주알고주알 얘기한다는 것을 안 것만으로도 우리 부부는 이 프로그램에서 큰 도움을 받았다. 
자신도 여느 남자,여느 여자처럼 행동하고 있다는 것과, 또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를 받아들이고 상대를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서로를 조금 더 마음을 열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Family_가족 > Love_해니 & 쏭'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니의 아침잠  (0) 2011.01.07
해니가 돌아옵니다.~^^  (0) 2010.07.14
MBC 스페셜 - 남자의 말, 여자의 말  (0) 2010.03.20
결혼 2주년  (0) 2010.03.13
당신을 응원합니다.(by 쏭)  (1) 2010.02.12
해니앤쏭의 한국에서 마지막 나들이  (1) 2009.06.20

<터키배낭여행 by 쏭>터키여행의 맛있는 추억, 터키음식 퍼레이드


 

먹성 강한 쏭 아줌마!!
터키라는 낯선 나라에 간다고 그 식성이 어디 갈 리 없다.

경비 아낀다고 비싼 음식은 먹지 못했지만..
사실 어떤 음식이 맛있는지 몰라 선뜻 아무 음식이나 다 먹지 못했다.
다행히 터키음식은 느끼하지 않고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었다.
맘 같아서 여행책자에 나온 모든 음식을 다 먹어보고 싶었지만..쩝!!

그 중 먹어 본 음식 사진을 올려본다. 그 맛을 기억하면서...ㅎㅎ


.........................................


터키에 도착한 첫 날..이스탄불 숙소인 튤립게스트하우스로 찾아갔다. 도미토리에는 나 혼자 밖에 없었고, 밖에는 비가 오고 있어서 할 일이 갑자기 없어졌다. 그 때 게스트하우스 주인 동생인 알리가 탁심거리에 가자고 했다. 사실 말을 잘 못 알아들어서 어딘지 모르고 그냥 따라갔다. 탁심광장 근처 알리가 자주 간다는 저렴하고 양많은 터키음식점. 터키는 음식값이 비싸서 알리도 싼 곳을 찾아다닌다고 했다.
(이 말도 그냥 감으로 알아들었다.)

터키에서의 첫 터키인과의 터키식 식사라서 기억에 많이 남는다.

<고기와 토마토를 같이 삶은 케밥의 일종. 새콤하고 담백해서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다.>

<에조게린 초르바스라는 스프. 초르바는 터키어로 스프라는 말이다.>

<식사 후 서비스로 나온 차이 한잔. 터키 인들은 홍차를 즐겨마신다.>


.........................................



여행 둘째날, 이스탄불 숙소 도미토리에서 하룻밤(?)을 같이 보낸 선생님 두 분과 블루모스크, 그랜드바자르, 에미뇌뉘 광장, 갈라타 다리 등을 걸어서 구경했다. 천천히 걸어서 구경하다보니 주위 모습도 더 잘 보이고 사람들의 표정도 읽을 수 있었다. 한 2시간을 걷다가 갈라타 다리 옆 에미뇌뉘 부둣가에서 늦은 점심을 먹었다. 고등어케밥과 콜라!  책자와 인터넷카페에 추천음식으로 나와있어서 꼭 먹어보고 싶었던 음식. 담백한 고등어와 알싸한 양파가 에크멕 빵에 들어있는 고등어케밥, 뼈가 간혹 들어있으니 먹을 때 유의해야 한다. 난 운좋게 뼈 없는 걸 골랐다. 양파 맛이 좀 강하니 싫으면 조금 빼고 먹는 것도 좋다.
 

<갈라타 다리 옆, 에미뇌뉘 부둣가에서 파는 고등어 케밥, 뼈 조심할 것.>


.........................................


여행 넷째날, 카파도키아에서 그린투어를 했다. 우흐라라 계곡 하이킹을 마친 후 식당에서 점심으로 쇠고기 필라프와 비슷한 것을 먹었다. 배가 고팠던지 맛과는 상관없이 막 먹었다. 내 앞에 앉아있던 일본인 여성분은 맛이 별로인지 인상이 안좋았다. 맛은 좀 아쉽긴 하지만 기분좋게 하이킹 후에 먹어서인지 괜찮았다.

<소고기덮밥과 비슷하다.>

.........................................


여행 다섯째날, 로즈밸리 하이킹을 마치고 카파도키아를 떠나기 직전,
거기에서 만난 자난 언니와 터질라 영석군과 함께 오토갈 근처에 있는  SOS레스토랑에 갔다.

한국 여행객들에게 유명한 항아리케밥. 종류는 비프케밥과 쉬림프케밥이 있었다. 비프보다는 쉬림프가 해물덮밥처럼 국물도 담백하고 맛도 일품이었다. 가격에 비해 양이 적어서 주인아저씨와 가격흥정을 했더니 한국아줌마인 걸 알았던지 슬쩍 깎아주더니 표정은 안좋다..ㅎㅎ

<카파도키아  SOS레스토랑에서 먹은 항아리케밥>

.........................................


여행 일곱째날, 셀축에서 마땅한 일행을 만나지 못해 혼자만의 색다른 여행을 즐기고 시린제 마을까지 갔다.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한가로이 걸어다니다가 다시 셀축 오토갈로 돌아오는 버스에서 한국인 일행 4명을 만났다. 같이 저녁식사도 하고, 이스탄불로 가는 버스시간까지 같이 기다려준 고마운 일행. 연락처를 못받아 참 두고두고 아쉬웠다. 그 분들과 오토갈 길 건너 뒷편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먹은 음식들. 먹음직스럽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해서 유쾌했던 식사였다. 메뉴는 비프스테이크, 찹 쉬쉬, 피데였다.
특히 피데(피자)는 터키에서 먹은 것 중에 최고였다.

<비프 스테이크 종류이다, 생각보다 고기가 질겨서 먹기 힘들었다.>

<챱 쉬쉬, 고기꼬치구이로 빵으로 싸서 먹는다.>

<피데의 한 종류, 우리나라 피자와 비슷한 맛으로 터키에서 먹은 피데 중에 최고였다.>

.........................................


맛있는 저녁식사 후, 셀축에서 이스탄불로 가기 위해 카밀코치 버스를 탔다.
터키 야간버스에서는 간단한 과자와 음료를 제공하는데 카밀코치가 장 다양하고 많이 나왔다.
다른 사람들은 한 두개 골랐지만, 난 미친척한고 세 개를 집었다. 새벽에 배고플 때 먹으니  꿀맛이었다.

<셀축에서 이스탄불 가는 카밀코치 버스 안에서 서비스로 제공된 과자와 커피>


터키는 먹을 거리가 참 많은 곳으로 알고 있는데, 빡빡한 일정 속에서 다양한 음식을 접할 기회가
적었다. 그리고 먹는데 정신이 팔려, 제때 사진을 찍지 못한 음식들도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아시아의 색을 담고 있는 터키, 음식 또한 우리 입맛과 닮아 있다.
여행에서 음식은 또 하나의 즐길 거리가 아니겠는가.

  1. 2010.01.14 20:5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