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또 하나를 크게 질렀다.
'텐트'와 여러 캠핑용품들. 머 합치면 첫 캠핑때보다 많이 들었다.

한두푼도 아닌데,,,
이미 텐트 3개 보유중. 그러니 이번에 산거까지 합하면 4개가 되겠다. 공교롭게도 이 텐트 모두 같은 브랜드. 노스피크다.

첫 텐트 '인디아나 골드'가 두 번의 장박과 오랜 사용으로 이제 보내줄때가 됐다. 그래서 거실형 텐트가 필요하던 참에, 노픽(노스피크의 줄임말) 카페에 한 회원이 옥션서 특가 세일 중이라고 정보를 줬다.
알려준 좌표로 향하니, 이게 뭐야. 진짜였음. 심지어 중복할인까지. 옥션 텐트 20프로에 중복 15프로까지. 125만원 호가하는 제품을 87만원에 나름 득템했다. ^^ 이때 사는거지 뭐~~ 마눌도 얼떨결에 '컨펌'

퍼시픽오션은 많은 캠퍼들에게 사랑받는 노스피크의 대표적인 모델. 대형 텐트임에도 설치가 쉽고, 바람에 강하다. 무엇보다 죽는 각이 없다. 다른 텐트들 대부분은 경사도 때문에 죽는 공간이 꽤 많다. 게다가 이 텐트는 말이 6인용이니, 이너에 어른 8명도 잘수 있을 정도로 무척 넓다.

8월 마지막 주
늦은 여름휴가 겸 오션이 개시를 위해
#연곡솔향기캠핑장 에 다녀왔다.
솔나무 아래에 오션이를 더하니, 이보다 아름다울 수가. 이전의 텐트를 여러차례 경험한 나로써는 가히 최고로 업그레이드 됐다. 특히 디테일도 많이 좋아졌다.

단점은 무겁다. 또 무겁다. 진짜 무겁다.
ㅋ 그리고 부피가 크다. 절대로 폴대와 스킨은 함께 넣지 말아야 한다. 같이 넣어 옮겼다간, 허리 작살남. 남자의 허리만큼 중한곳이 또 어딨남?

이번 텐트 교체를 계기로 테이블은 스노우라인, 릴렉스의자도 마운트리버 경량체어로 바꿨다. '경량'을 했더니 무신 가격이 후덜덜! 게다가 자충매트도 부피가 크고 해서, 큰맘 먹고 에어박스까지! 나르시스 때도 사용하기 위해 높이 20센티에 200*240으로. 이번에 대체 얼마를 쓴거야. 아직 돈은 ㅠㅠ 일부만. 첫 할부 포함. ㅎ 마음이 급했나보닷!

즐거우면 된다.
우리가족 모두 좋으면 된다.
모두 힐링하고, 건강하면 더욱 좋다.
새 텐트 오션이랑,,, 앞으로 5년 파이팅! ㅎ



  1. 2017.08.31 14:40

    비밀댓글입니다

  2. 라이더스 2017.09.07 09:45

    이제 이렇게 할인해서 구매하는 방법은 없겠지요? ㅠㅠ

    •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17.09.07 14:48 신고

      글쎄요. 저도 우연히 노스피크 카페에서 한 회원께서 이 같은 소식을 남겨줘서, 얼떨결에 급구매를 했어요. 한 달 전에도 했는데, 그때는 98만원 정도였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살때가 쫌 많이 싸게 샀던것 같아요....

설레는 장박 세팅 완료! 혹한기 캠핑 준비 끝!


지난해 첫 동계 장박을 한 후

그 매력을 잊지 못해,

봄~여름~가을

설레임 가득 오늘을 기다렸다!


고대하고 고대했던,

장박! 드뎌 돌입!



여러 후보지 中

집과 1시간 이내,

자연과 어울릴 수 있고

조용하고,

상업적이지 않고,

마음의 휴식을 할 수 있는 곳!

쥔장님이 매우 너그러운 곳!

더욱이 금액도 착한 곳을


"찾았다"


위치는 연천!

사실, 파주 끝, 연천 시작의 경계이다!

일산에서 약 45분정도. 

집에서는 1시간 정도!

장박지 거리로 나쁘지 않음!

 

지난해 함께 해서, 수해의 피해를 입었던

찬빈네와 함께 나란히 자리를 잡았다. 




장박은 준비부터 어마무시

짐이 무지 많다.

그래서 미리 시간을 내어

다녀왔다.

가족과 함께 갈수 없기 때문이다. 


차 뒷열을 모두 펼쳐야 하는 것은 기본

필요한 물건들 죄다~ 집합!

그간 잠들었던 녀석들까지 총 출동!

그간 쓸모 없이 구석에 쳐 박혀 있는 녀석들이

해방을 찾은 날이기도!

 

짐이 어마어마 하다.

아직 이게 전부가 아니기도 하다!

한누리가 신이 났다.

트렁크에 빈틈 없이 채우는 것은 기본


2017년 우리 가족의 혹한기 캠프를 하게될 

캠장 도착!

보시는 것처럼 데크가 어마무시하게 크다!

이곳 캠장을 선정한 이유 중 하나는

"데크"


작년에 ㅠㅠ

장박 중 폭우에 수혜를 입은 아픈 추억이 있어

가능한 데크를 찾았다. 

그 중에서도 이곳 데크는 무지 큰 편에 속한다. 

얼음 맨 바닥에서 떨어져, 바닥공사도 간단히 해결할 수 있어 매우 좋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좌식모드

아이들이 지내기는 좌식모드가 좋은 듯!


올해는 가을부터 인디언 티피텐트를 사려고 했다. 

근데 못샀다. 아니 마음이 바꼈다. 

마지막 다른 텐트로 마음이 돌았는데, 막상 못샀다. 

그래서 올해까지만, 내 녀석 '인디아나 골드(노스피크)'와 함께 하기로 했다. 

좁지만, 그래도 강풍과 폭우, 폭설에 절대강자! 

이 녀석이 쵝오이기에


그 어느 때보다,,,, 

강하고 팽팽하게!!

각이 무지 잘 나왔다!!


특히 인디아나 골드의 장박 강점은

저 옆구리 튀어나온 곳의 활용도가 좋다!

눈에 띄면 매우 불편한 것들, 특히 장박 중에 그런 아이템이 많다.

우린 저곳을 창고로 이용한다. 

당장 필요없는 것은 죄다~~ 창고행!!

텐트 중 창고 있는 것은 별로 없을껄!?

지난번 노스피크 정모에 초대돼 

'한가네' 명패를 선물 받아

그후로 쭈욱~~ 사용하고 있다!

녀석들이 만났다. 

찬빈이와 누리!!

두 녀석은 동갑내기

만나자 마자, 요즘 핫한 팽이놀이

이사는 아니지만, 새 집을 지었으니

짜장면과 탕수육은 당연!

파주 적성면에 "짱미엔"

이집 탕수육 소스가 맛있다. 

마늘 소스에 고기도 많고, 튀김도 찹쌀로 맛집으로 인정!

해질녘, 다시 찾았다.

노을 또한 아름답다.

이곳에 비닐하우스 한 동이 있는데,

화목난로에 노래방과 티브가 있어

한겨울 놀이터가 될수도 있겠다!


그럼, 올 겨울 우리가족의

행복한 보금자리가 될 곳에서

즐거운 추억을 맹글어 보자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 서정온천오토캠핑장
도움말 Daum 지도

많은 고민 끝에

동계 장박을 결심했다. 

새해 여섯살이 되는 누리, 이제 돌이 막 된 제이

누리는 그렇다 치고, 제이에게 동계 캠핑은 무리가 될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많이 주저했다. 

그러나

우선 해보자!! 였다. 

올 겨울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

그래서 힘들면, 그만할 것을 감안하고 시작. 


텐트도 새로 사려고 했다. 

벨텐트, 돔텐트, 아니면 아주 전실이 큰 텐트

근데, 연말 가계에 폭탄이 터지면서,

어쩔수 없이 노스피크 인디아나 골드로 동계 장박을 시작했다. 


날 또한 매우 특별하다.

2014.12.24

크리스마스 이브

누리 유치원 젤 친한형네랑 함께 한 것. 

동계캠핑에 짐이 많아. 이웃이 큰 봉고를 준비해서

갖은 짐을 모두 챙겨서 출~바알. 

ㅎㅎㅎ

동네에서 무슨 피난간줄 알고 놀랬다는. 


장박지는 

파주 적성면에 위치한

"하마오토캠핑장" "하마양어장"

봄부터 가을까지는 메기양어장으로 

캠퍼들에게 메기 낚시를 할수 있게한다. 


이곳을 선택한 이유는 

가깝다. 

자고로 자주 가야하니. 

가까운게 젤 중요했다. 

집에서 넉넉잡고 50분.


장박비도 매우 착하다. 

1개월, 주말, 평일 관계없이 아무때나 

월 10만원. 

서울 근교에서 가장 싸지 않을까 싶다. 


여튼, 24일부터 요즘까지 1개월 넘게

매주 이곳에서 주말을 보낸다. 

중간에 이곳에서 큰 일도(곧 포스팅 할께요) 치렀다. 

남들이

춥고, 애도 다치는데, 

왜 하느냐고 하지만, 

끊지 못하고 계속 간다. 


앞으로 장박의 매력을

차근차근 소개할까 한다.

ㅇㅎㅎ

또 가고 싶다. 

 



캠핑 첫날밤. 12시가 넘어 하늘에서 눈이 내린다. 화이트크리스마스~~


하얀 눈을 맞고 있는 인디아나골드


크리스마스에 맞춰 트리도 설치.


2016년 1월 1일 3대가 인근에 있는 감악산 일출보러 갔다가 등산만 하고, 내려오는길 누리가 소원을 빌고 있다.


하마 캠핑장에 옛 역사가 될 곳. 연못이 있었는데, 최근에 매립했다. ㅜㅜ 이곳에 빙어랑 갖은 고기가 많았는데.


다른 텐트를 바꾸려다 가장 아끼는 인디아나골드를 가지고 왔다. 동계캠핑에 좁을수도 있지만, 창고(?)가 있어 좋다.

 

할아버지와도 캠핑을 함께


할아버지와 함께하는 눌


메기가 겨울잠을 자고 있는 양어장에 이쁜 하트가 생겼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