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말. 더위가 가고, 제법 저녁에는 쌀쌀함을 느끼던 즈음. 늦은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최근 새로 산 큰 텐트(노스피크 | 퍼시픽오션 EX) 개시를 위해 캠핑의 성지 강원도로 떠났다.

양양오토캠핑장을 가려하다, 우연히 그 근처에 있는 '연곡솔향기캠핑장'을 보게 됐는데, 무지 좋아보여, 장소 변경.

길고 길었던 강원도가 새로운 고속도로 개통(서울-양양)으로 금방이다.

간만에 큰 텐트 치느라 어깨 빠지는줄. 집으로 따지면 60평대. 초대형 ㅋ.
#노스피크
#퍼시피오션  솔향기 가득하고, 파도 소리가 끊이지 않은 연곡해변에서 힐링캠핑.

저녁에는 꽤 쌀쌀. 덕분에 여러곳을 사람들 안 치이고 여유롭게 잘 다니고, 구경도 여유롭게 하고, 특히 해수욕도 우리만의 전세욕을 하는 특권까지 ㅎ. #연곡솔향기캠핑장

성과 중 하나론 10여년 만에 아주 맛난 물회집 발굴.ㆍㅋ 전국 각지에 물회집은 많으나 "아, 이맛이야"하면서 뒤통수 치는 맛은 흔치 않다. 그런데 이번에 뒤통수 치는 맛의 물회집 발굴. 강릉 사천항에서 지난 6월경 교동으로 이전한 '공주수산회집'이 그곳이다. 
#공주수산횟집_물회_굿

#강릉_갈수록_매력도시

지난 두달전에도 강릉에 다녀갔다. 갈수록 매력이 넘친다. 문화와 역사가 있고, 트렌드 스토리가 잘 엮어 있다.
게다가 올림픽까지 개최되다니. 애들덕에 에디슨 박물관도 가보고, 박이추 커피명장이 하는 #박이추커피공장 도 가보고. 여튼 양양, 속초에 이어 강릉까지 반하다.

사흘째에는 대학 때 이후 15년 만에 '정동진'에 다녀왔다. 그때 그느낌은 받지 못했다. 너무 현대화 된 탓이다.

그냥 오기가 뭐해 #피노키오박물관에 갔는데, 그곳은 그럭저럭 이었는데, 그 위에 조각공원이 예술이었다. 뷰가 지난 2월 크로아티아 여행에 크라이막스인 드브로보니크 해안과 비교해도 절대 뒤지지 않을 정도였다. 공원을 도는 한 시간 내내 두 녀석과 지루할 틈이 없었다. 특히 무릎 높이 정도 밖에 안되는 소나무 숲을 뒤로 동해안이 펼쳐지는데 예술이라고 해야 겠지? 이곳은 꼭 추천한다.

3박4일.
너무도 짧았다.

열심히 쉬고 놀았으니
낼부터 일상으로 복귀
파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 연곡솔향기캠핑장
도움말 Daum 지도
  1. 정하윤 2018.05.23 10:32

    안녕하세요~ 저는 노스피크 옐로우스톤을 가지고 있습니다 완전 캠핑왕초보인데요 이번에 연곡으로 첫 캠핑을 가볼까하고 알라보던중 보게되었어요.. 제 텐트도 사이즈가 크기도 하고 한번도 안쳐봐서 어느구역 자리를 잡아야하나 고민하고있었는데.. 텐트치신거보니까 데크를 덮지않고 예쁘게 잘 쳐져서 여쭤봐요...혹시 데크 구역 알 수 있을까요?

    •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18.12.09 01:43 신고

      죄송해요. 통 관리를 안 하다보니 이제야 댓글을 ㅜㅜ
      연곡 A형 대형존 입니다. 충분할겁니다. 연곡 가고 싶네요.

얼마전에 또 하나를 크게 질렀다.
'텐트'와 여러 캠핑용품들. 머 합치면 첫 캠핑때보다 많이 들었다.

한두푼도 아닌데,,,
이미 텐트 3개 보유중. 그러니 이번에 산거까지 합하면 4개가 되겠다. 공교롭게도 이 텐트 모두 같은 브랜드. 노스피크다.

첫 텐트 '인디아나 골드'가 두 번의 장박과 오랜 사용으로 이제 보내줄때가 됐다. 그래서 거실형 텐트가 필요하던 참에, 노픽(노스피크의 줄임말) 카페에 한 회원이 옥션서 특가 세일 중이라고 정보를 줬다.
알려준 좌표로 향하니, 이게 뭐야. 진짜였음. 심지어 중복할인까지. 옥션 텐트 20프로에 중복 15프로까지. 125만원 호가하는 제품을 87만원에 나름 득템했다. ^^ 이때 사는거지 뭐~~ 마눌도 얼떨결에 '컨펌'

퍼시픽오션은 많은 캠퍼들에게 사랑받는 노스피크의 대표적인 모델. 대형 텐트임에도 설치가 쉽고, 바람에 강하다. 무엇보다 죽는 각이 없다. 다른 텐트들 대부분은 경사도 때문에 죽는 공간이 꽤 많다. 게다가 이 텐트는 말이 6인용이니, 이너에 어른 8명도 잘수 있을 정도로 무척 넓다.

8월 마지막 주
늦은 여름휴가 겸 오션이 개시를 위해
#연곡솔향기캠핑장 에 다녀왔다.
솔나무 아래에 오션이를 더하니, 이보다 아름다울 수가. 이전의 텐트를 여러차례 경험한 나로써는 가히 최고로 업그레이드 됐다. 특히 디테일도 많이 좋아졌다.

단점은 무겁다. 또 무겁다. 진짜 무겁다.
ㅋ 그리고 부피가 크다. 절대로 폴대와 스킨은 함께 넣지 말아야 한다. 같이 넣어 옮겼다간, 허리 작살남. 남자의 허리만큼 중한곳이 또 어딨남?

이번 텐트 교체를 계기로 테이블은 스노우라인, 릴렉스의자도 마운트리버 경량체어로 바꿨다. '경량'을 했더니 무신 가격이 후덜덜! 게다가 자충매트도 부피가 크고 해서, 큰맘 먹고 에어박스까지! 나르시스 때도 사용하기 위해 높이 20센티에 200*240으로. 이번에 대체 얼마를 쓴거야. 아직 돈은 ㅠㅠ 일부만. 첫 할부 포함. ㅎ 마음이 급했나보닷!

즐거우면 된다.
우리가족 모두 좋으면 된다.
모두 힐링하고, 건강하면 더욱 좋다.
새 텐트 오션이랑,,, 앞으로 5년 파이팅! ㅎ



  1. 2017.08.31 14:40

    비밀댓글입니다

  2. 라이더스 2017.09.07 09:45

    이제 이렇게 할인해서 구매하는 방법은 없겠지요? ㅠㅠ

    •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17.09.07 14:48 신고

      글쎄요. 저도 우연히 노스피크 카페에서 한 회원께서 이 같은 소식을 남겨줘서, 얼떨결에 급구매를 했어요. 한 달 전에도 했는데, 그때는 98만원 정도였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살때가 쫌 많이 싸게 샀던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