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쟁이 by 쏭> 난 커리어우먼인가? 아줌마인가? 


결혼하고 두 달여쯤 지났을 때 회사에서 월요일 조회시간이었는데..
사장님께서 나를 포함한 몇몇 결혼한 여직원들에게
"이제 우리 회사 여직원들이 거의 다 아줌마네...아줌마..아줌마 ..."
라고 말씀하셨다. 정확한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회사의 기혼여성을 회사의 전직원이 앉아있는 자리에서 계속 '아줌마'라고 뭉뚱거려서 지칭하셨다.

그 때 소심한 평소의 나답지 않게 울컥하는 마음에 '아줌마가 아니라 기혼여성이죠!! 결혼한 남자직원들을 회사에서 아저씨하고 부르진 않잖아요"라며 억울한 마음을 드러냈었다.

아줌마..
보통 결혼한 여성을 지칭하는 말이니 나한테 써도 무리가 없는 말이다. 하지만 아줌마라는 말에는 단지 그런 뜻만 있는 것은 아니다. 아줌마의 한 사람으로서 그 우월성을 인정하는 바이지만 뽀글이 머리, 긴장감없이 늘어진 살, 굵어진 팔뚝, 억척스러움, 외모에 무관심한 모습, 투박스러움이 떠오르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런 이유로 결혼한지 얼마 안된 새댁이나 아기가 없는 여성들, 젋게 살고자 하는 여성들은 정색하며 거부한다. 그래도 일상생활에서 아줌마로 불리는 것은 그냥 넘길 수 있다. 하지만 내가 조회시간에 그렇게 아줌마라는 말에 흥분한 것은 회사의 공식적인 자리에서 아줌마라고 불리웠기 때문이었다.

사진-인터넷발췌(이지데이)



회의가 끝난 후에도 궁시렁거리는 나에게 상사분께서 한 마디 조언을 해주셨다.
"회사 내에서 결혼했다고 무조건 아줌마라고 불리는 것은 아니다.  회사에서 능력을 누구에게나 인정받고 있고 회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여성에게는 결혼했다는 이유로 쉽게 아줌마라고 부르지 못한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 분 말에도 일리가 있었다. 오히려 나에게 회사 내에서의 나를 비롯한 여직원들의 능력과 위치를 되돌아보고 반성의 기회를 주었다.  난 과연 회사에서 인정받고 있는가? 일하는 나를 멋진 커리어우먼으로 보는가? 회사에서는 아줌마가 아니라 커리어우먼이어야 맞다. 아직도 나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아줌마 운운한 것은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회사에서 아줌마란 말에 억울해 할 만한 자격이 있었는가도 역으로 고민하게 되었다.

여자이기 때문에 부당하게 차별받는 일도 적지 않지만, 회사 내에서 여성의 위치는 남들이 만들어주는 것보다 여성 자신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부분이 크다고 본다. 일에 대한 열정과 해결할 수 있는 능력,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인정받는 여성이 된다면 집이나 마트에서는 아줌마로 불릴지언정 회사에서 멋진 커리어우먼으로 우뚝 설 수 있으리라... 조회시간의 이 사소한 일은 여성인 내가 앞으로 일하면서 풀어야 할 숙제를 던져주었다.

나는 커리어우먼인가? 아줌마인가?
지금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는 나에게 계속 질문을 던져본다.

 
  1. Favicon of https://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9.06.16 20:25 신고

    커리어우먼으로 불릴 것인가? 아줌마로 불릴 것인가? 참으로 어렵지요.
    대체적으로 아줌마는 참으로 낮춰진 듯 불리는 말인데요.
    워낙 사회적으로 그렇게 불리다보니....
    아뭏튼 현싯점에서 본인의 노력이 가장 중요한거 같아요.
    기분 나쁘게 생각지 마시고요.회이팅입니다.^^

    전 아저씨란 호칭이 아주 좋습니다.^^

  2.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09.06.16 23:31 신고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줌마로 살 날이 많은 저로서는 자주 부딪치게 될 일이겠지요?. 기분나쁜 것보다 안타깝네요. ..ㅎ 힘 주셔서 감사합니다.^^ 참고로 저도 남편이 살갑게 불러주는 아줌마라는 호칭은 참 좋아합니다.*^^* by 쏭

[터키여행 by 쏭]
 8박 9일 용감무쌍 아줌마의 나 홀로 터키배낭여행 1탄  /  비행기표구입&루트짜기

 

벌써 4개월이 지난 여행을 정리하자니

내 게으름의 한계는 어디까지인지..새삼스레 반성이 앞섭니다..ㅠㅜ

 

여행갔다와서 보고서(?) 제출안한다고 울 해니의 구박이 상당했습니다만..

소신있게 빈둥빈둥대다가 이번에 블로그를 열면서 그때의 기억을 끄집어내어 보네요..^^;;

(블로그는 게으른 아줌마도 움직이게 한다..ㅎㅎ)

 

그럼 여행이야기를 시작해볼까요?

여행은 저 혼자 떠났습니다.
내가 무서울 것 없는 용감무쌍한 한국의 아줌마라는 것을 믿고 갔습니다.ㅎㅎ

결혼한 지3개월밖에 되지 않은 곱디고운 새색시를 독수공방 생과부로 남겨두고

멀리멀리 이집트로 떠난 울 서방님을 만나기 위해 이집트에 왔다가 가까운 곳에 있는 터키를 혼자서 배낭여행하기로 했습니다. 울 해니도 독수공방 위로 겸 29번째 생일선물 겸 2개월이나 남은
결혼1주년 기념선물로 시원스레(?) 허락해주고 비행기표도 다 알아봐주어서..맘 편히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우선 여행가기 전에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겠죠? 처음에는 무엇부터 정리해야 되는지 막막해서.. 2주일은 책자와 인터넷만 뒤지고 다녔습니다. 시간낭비같지만 그래도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좋았다는…^^

여행준비했던 순서를 100% 주관적인 관점에서 내맘대로 정리해보자면

 

1.     여행일정짜기

 비행기표값과 개인적인 상황을 고려하여 고심끝에 일정확정

 

- 2009116() ~24() / 89

 

2.     인터넷을 뒤져서 안전하고 비교적 저렴한 비행기표 구입.

 

이집트에어(www. Egyptair.com)

이집트 카이로 --> 터키 이스탄불

비용 USD 398 (KRW 497,800/ 환율1279.5(20081231일 기준))

 

Tip>이집트에어 항공권은 날짜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고 비행당일에 가까울수록 가격이 저렴한 경우가 많아요..한국에서 가시는 분들께는 도움이 안되겠네요..ㅠㅜ

 

3.     여행루트짜기

 

여행책자와 인터넷 등을 통해서

여행일정과 상황(날씨,계절,주머니사정), 여행목적에 맞는 루트결정.

루트를 확정하면 각 지역의 놓쳐서는 안될 구경거리, 숙소, 기후, 도시 별 이동방법 등에 대해 대략적으로 정보를 모아놓는 것이 좋아요.  배낭여행 초짜 티 팍팍내지 않고 돌발상황에 당황해서 머리 속이 텅 비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해요..ㅎㅎ

 

*참고 여행책자: 이지지중해, 세계를 간다 지중해 편

*참고 인터넷여행카페: http://cafe.daum.net/goturkey

 

Tip>책자는 여행정보가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가 잘 되어 있고 여행 시 꼭 가지고 다녀할 할 필수품목!! 그러나 오래된 정보나  현지사정과 맞지 않지 않는 내용이 들어 있는 것에 유의해야 해요. 책에 비해 요즘 인기있고 이용자가 많은 인터넷카페는 최근에 여행을 다녀온 여행객들의 정보가 담겨있어 좀더 터키 현상황에 가까운 정보를 얻을 수 있어요.
단, 인터넷카페의 글들은 약간 주관적인 내용이 많아 여행의 선입견을 갖게 하는 경우가 있어요. 책과 인터넷 둘 다 적절히 활용하시는 것이 좋아요..^^::

 

4.     여행짐싸기

 

           - 터키 현지날씨를 감안한 겉옷(티셔츠,청바지,츄리닝, 점퍼), 속옷, 양말, 모자, 수건

- 손목시계, 수첩, 필기구, 세면도구, 화장품, 여성용품, 얆은 담요

- 배낭or 캐리어, 운동화, 슬리퍼,

- 중요한 현금(달러나 유로화로 바꿔서 필요할 때마다  환전해서 쓰면 편해요) , 여권, 항공권

- 비상 시: (배탈약,종합감기약, 밴드,  연고, 진통제 등), 호신용품(가스, 호루라기 등),손전등, 여권 분실 시 사용할 사진2매

                  - 현지인들이나 도움주시는 분들께 선물한 한국전통기념품

                     (열쇠고리, 엽서, 인형등을 선물로 주면 센스있다고 하겠죠?^^)

                 - 간식거리 (인스턴트 커피, 과자, 라면 등)

 

Tip 1>여행가게 되면 생각보다 옷을 많이 갈아입진 않는 거 같아요. 움직이기 편한 옷을 찾다보면 입던 옷을 또 입는 경우가..ㅎㅎ 속옷을 자주 갈아입지만요.. 옷은 최대한 적게..

Tip 2>배낭이냐 캐리어냐 그것이 문제로다..전 두개 다 가지고 갔어요. 작은  기내용 캐리어와 제 몸 사이즈에 맞는 배낭..둘 다 문제는 없어요..집을 나누어 들기에는 저 같이 가져가시는 것도 괜찮은 거 같아요..배낭을 가져가실 거면 큰 배낭하나,  작은 소지품 가방하나..요렇게..가지고 다니시면 좋은 거 같구요..

 

 

걱정과 설레임으로 떨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혼자 비행기를 타기 전까지 제가 준비했던 것을 정리해보았는데요..이렇게 준비해가서 부족한 건 없었던 거 같아요..
여행을 하면서 가장 필요했던 건 왜 내가 지금 여행을 하고 있는지 계속 생각하는 것과 새로운 문화와 친구들을 받아들일 마음가짐이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내 자신의 비쥬얼을 믿지 않고 호신용 가스를 가져갔던 건..일생일대의 저의 엄청난 착각과 판단미스였던 것 같아요ㅜㅡ 하지만..여성 혼자 가시는 여행이라면 호신용품하나는 꼭 챙겨가시길..
ㅎㅎㅎ..

다음 글에서는 제 터키여행 루트와 도시 간 이동방법에 대해 공유할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