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는 5월생이다.
날이 따뜻해서 선물로 받거나 물려받은 옷이
반소매나 7부 혹은 얇은 긴팔옷이고, 거의 대부분이 집에서 입는 옷들이다.
따뜻할 떄 태어난 덕분에 누리는 100일이 되기 전에 외출을 많이 했다.
선물로 들어온 옷들을 기회가 되는대로 입혀서 나갔다.
100일이 넘어서니 외출이 더 잦다.
예방접종도 해야되고, 아빠 일하는 곳에 놀러가기도 하고,
모유수유를 위해 일부러 데리고 나가기도 했다.

요즘들어 아침저녁을 제법 쌀쌀한 기운이 돌기 시작하자
누리 외출복이 마땅한 게 없다.

그래서 오늘 예방접종도 할 겸, 누리 옷을 장만하러 외출했다.^^
부천에 있는 뉴코아 아울렛~
백화점 옷이 좋고 이쁘긴 하지만, 잠깐 입힐 옷에 큰 돈 쓰기에는 아까워서
맘스맘이 있는 뉴코아로 갔다.
맘스맘에는 쇼콜라 옷을 할인해서 팔기 때문에 종류가 많진 않지만
좋은 옷을 비교적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그리고 입히기 편한 옷 중에 옷색상이 밝고 귀여운 알로앤루 브랜드 제품이 있는데
그 매장도 뉴코아에 있다. 
쇼콜라에 상하 한벌씩, 알로앤루에서 상하세트에 조끼 한벌을 구입했다.
함께 가신 어머님께서 그 옷에 어울리는 이쁜 모자를 선물해주셨다.^^

뉴코아는 문화센터와 맘스맘매장이 있어서인지 아기를 데리고 있는 엄마들이 정말 많았다.
거의 70% 가 아기와 엄마였던 것 같다.ㅎㅎㅎ
누리 옷을 고르고 수유실에 갔는데 누리와 비슷한 아이들이 많이 있었다.
수유실에 5명의 아기와 5명의 엄마가 수유하면서 그 10분도 안되는 시간동안 참 많은 얘기가 오갔다.
아기라는 공통 관심사는 대단한 것 같다.

오늘 구입한 누리 옷들이다.
집에 와서 바로 패션쇼~^^
울 아들~ 눈에 넣어도 안아프다.이쁜 것~^^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