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백종원 3대천왕> 보고, 찜 했던곳. 

<서오릉> 해서 왜 미사리 쪽으로 생각했지???


마눌이 야외에서 '치맥' 먹고 싶다고 하길래,,,

문득, 생각난 집! 바로 찜했던 곳!

네이버님에게 "백종원 장작구이" 검색


어라~ 일산이네! 왜, 반대로 생각했을까? 

집에서 40분. 현충일 급습. 역시나 한 맛.

비주얼만 보더라도~~ 

맛집의 포스가~~~

두 장인(?)은 말 없이,,,,

한 분은 불을 때면서 고기를 굽고

한 분은 구워진 고기를 달궈진 팬에 옮겨 담는다!

장장구이의 생명은 "불" 아니겠는가.

그 불이 좋으려면, 땔깜이 중요하지

참나무(?)가 바깥에 수북히 쌓여 있다. 

일단은 안심. 

저 차값이 얼마나 될까. 

어마어마한 가치를 지는 차가 되었겠지

노릇노릇

한방 목욕 재개한 착한 닭들이 고소허니 구어지고

장인의 정성이 더해지면서

고기를 다리를 꼬아,,,,

몸에 지는 기름기를 내뱉는다!

함게 달군 팬 위로 닭구이 엎어치니 누룽지가 서비스올시다.
여기에 생각치도 못한 생맥주도 파니 금상첨화가 어디 있겠느뇨. 

먹을땐 기대를 많이 해서 였는지 쏘쏘 였는데, 

집에와서 생각나는거 보니. 맛집이로세. 

곧 또가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