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의 지금 이 순간을 보다

나는 지금 이 순간 외국에서 대한민국을 보고 있다. 외국에서 1년을 넘게 살고 있는 중이다. 많이 살진 않았지만 늘 내가 살던 한국이 그립다. 향수병에 걸려 기운을 못 차릴 때도 있다. 그래서 한국의 주요 뉴스는 꼭 챙겨본다. 외국에서 살다보니 나라를 더욱 사랑하게 되는 것 같다.

요즘 TV나 인터넷을 통해 뉴스를 접하고 나면 기분이 좋아지기보다는 깊은 한 숨만 나온다. 시쳇말로 “나라가 망하려고 그러나”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정국이 어수선할 때 나왔다. 정부가 미국과 쇠고기 협상이 잘 못 했다며 국민들이 분노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나와 보니 해외에 있는 교민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그들은 외국생활만 어렵지 않게 살아도 괜찮지만 늘 고국의 상황에 따라 함께 울고 웃는다. 고국에서 좋은 소식이 있으면 활력소가 되고, 어두운 소식이 전해질 때는 어깨에 힘이 빠진다고 한다.

지난달에는 한 나라를 통치했던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상상조차 못했던 큰 일이 벌어졌다. 그 분을 좋아하던 싫어하던 간에 온 국민과 해외교민들 모두가 안타까워했다. 나 역시 그 분의 안타까운 죽음에 비통함으로 한 동안 기운을 차리지 못했다. 

그 시간 한민족인 북한은 ‘핵’ 실험을 강행했다. 세계가 떠들썩했다. 한반도에는 긴장 기류가 흘러다. 북한은 여러 나라가 반대하고 염려하는 행동으로 전 세계를 긴장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 때문에 북한은 지금 전 세계 각국으로부터 ‘왕따’를 당하게 됐다.

국회에서는 막말이 오고가며 막장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점입가경이다. 보수와 진보의 양 진영이 극도로 대립하고 갈등을 빚고 있다. 교수 및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시국선언을 발표하면서 어수선한 시국을 대변하고 있다.

사람이 사는 세상에도 어둠이 짙어지고 있다. 신성한 이 땅에 언제부터인가 어떠한 이유로도 용서받지 못할 패륜을 저지르는 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돈이 뭐기에 가족을 죽일 수 있는 것일까. 아내가 얼마나 잘못했기에 목을 졸라 숨을 끊었을까. 자기의 죄가 얼마나 무섭기에 어린아이의 목숨에 총을 겨누었을까. 국민들에게 꿈과 희망, 삶의 활력소를 줘야할 연예인은 왜 법에 어긋한 행동으로 실망을 주는 것일까. 어느 한 부분 즐거움을 찾을 수 없는 요즘이다.

30여년 전만해도 우리나라는 참으로 못사는 나라였다. 외국에서 무상원조를 받고 자금을 빌려 살았을 정도다. 그러나 지금은 그때와 정반대다. 세계 경제대국 13위에 해당할 정도로 눈부신 발전을 거듭했다. 내년도에는 드디어 선진국 대열에 들어간다고 한다. 괄목상대한 성장으로 대한민국은 지금 개발도상국들의 롤 모델이 될 정도의 ‘위대한 나라’이다.

나는 이런 대단한 나라에서 태어난 국민이다. 앞으로도 이 대단한 나라에서 살 것이다. 다만 외형적으로 대단한 나라보다, 내실이 다져진 나라에서 살고 싶다. 그렇게 될 수는 없는 것일까.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의 어수선한 정국이 쇄신되어야 하겠다. 서로가 조금씩 양보하고 화합해야 한다.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한 국민으로 작은 소원이 하나 생겼다. 모든 국민이 화합하며 지난 격동의 세월을 모두가 한 뜻으로 잘사는 나라로 만들었듯이, 앞으로도 그 영광이 계속되었으면 한다.

[세상 엿보기 by 해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