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제이네 여행 2일차!

도착 당일은 컨디션을 위해 과감히 호텔에서 휴식

이틀차부터 본격적인 여행이 시작됐다. 

<자연사박물관 - 슈테판대성당 - 라타우스광장>


아이들을 위해 가장 먼저 '자연사박물관'을 찾았다. 

자연사박물관은 고대 화석부터 조류, 포유류, 어류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전시돼 있다. 

근사한 고대 박물관에서 점심은 매우 이색적이었다.

누리는 몇 가지 전시물에는 관심을 보였지만, 나머진 시큰둥. 워낙에 관심이 별로인 녀석이라. 

근데, 처음에 졸아서 제대로 못봤던 제이가. 의외로 큰 관심. 재밌어 했다. 


나왔더니 비눗방울 버스킹. 알고보니 한국분이 하신다. 

지친 누리, 한참을 비눗방울을 쫓느라 화색이 돌아왔다. 


이날 자연사 박물관을 나와 맞은편에 위치한 슈테판대성당과 라타우스광장(시청광장)까지 

대장정을 이어갔다. 



자연사박물관에 한 네시간을 있었나?

나와서 맞은편을 건너 쭈욱 걸어가면,

명품거리가 나온다. 

건물들과 상점들도 고대 양식으로 참 이쁘다. 

별생각 없이 슈테판대성당 방향으로 걷다가 '깜짝' 

슈테판대성당이 눈앞에 쫙~!

우리모두 다함께! 첫 가족사진으로 인증!


몸을 잠시 녹인 후 

호텔을 갈까 하다가.

걸어서 15-20분 거리에 있는

라타우스광장으로 고고~

여긴 비엔나시청 광장.

우리의 서울시청!

우리와 비슷한것은 아이스링크가 있는데. 

많이 이쁘다.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