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고민이다.  

주말 근교 나들이를 어디로 갈까 하는 것 때문에.
특히 지날 주말은 장마가 시작되고 비가 그치니 폭염이 심했다. 

맘 같아선 강원도 쪽 시원한 계곡을 가고 싶었지만, 

차로 2시간 넘게 가야 함으로 패스. 

생각 끝 영종도행 결정(집에서 45분 내외).

아는 동생네와 조우하기로 약속.


늘 그러하듯. 을왕리해수욕장을 거점으로 고고씽. 

늘 마시란해변쪽 솔밭에서 평상을 빌려 시간을 보내고 왔는데. 이번엔 다른곳 방문. 

바로 을왕리 바로 옆 왕산해수욕장. 

왼쪽 산쪽으로 가니 꽤 넓은 평상 대여를 할수 있었다.

가격은 

3만원에 평상 1+1 협상.
원래는 5만원에 하나라는데. 여튼 3만원에 두개를 쓰기로 했다. 

본격적인 성수기에 돌입하면 제값 받겠지. 

주차비도 대당 1만원이라고 하는데 두대에 1만원 하기로 했다. 

지금 생각하니 평상 쓰는 고객은 무료로 해줘야하는거 아냐 싶었다.


여튼, 이날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들 꽤 많았다.

실로 오래만에 해수욕장 방문이다.
바다라 '끕끕'하고 더울것 같았는데
평상 그늘은 생각보다 바람이 시원했다는.

누리는 모래 놀이로 한시간 동안 한참 재밌게 놀더니.

바닷가에 가서 바닷물 파도을 상대로 겨루기를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꽤 재밌었는지 갈 생각을 안 할 정도.

어릴때 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파도 소리에 놀라고

두 돌때즈음 낙산해수욕장에 갔을 때도 넓은 바다와 소리에 질겁하던 아이였는데

마이 컸네 우리 누리!!

오후 3시에 가서 8시가 못되어 폭우가 시작된 관계로 불놀이 안 하고. 귀가.

서울권에 살면 1시간 내외로 교통 지체 없이 해수욕을 하거나 

바람쐬러 가기에 매우 적합한 곳. 


강서농수산물시장에서 공수한

자연산 붕장어(아나고) 구이로 여름철 보신도 함께!! 























주말이면 마니산을 오르기 위한 등산객들로 등산로가 붐빈다.


앞날 과음을 해서인지 몸이 무거웠다. 그래도 마눌과 이미 약속을 한 터라 일찍 일어나야 했다. 하지만 갈 곳을 정하지 못했다. 그러나 '강화도'가 생각났다. 원래 등산을 가자고 했기 때문에 강화도 마니산이 떠올랐다. 서울에서 1시간 가량 가면되고 등반도 힘들지 않기 때문이다.

11시가 다 돼서야 집을 나섰다. 공휴일이라 그런지 가는 길이 조금 막혔다. 게다가 이슬비가 내렸다. 괜히 산에 오르다가 중턱쯤에서 비를 맞는 건 아닐까하는 불길한 생각이 들었다. "그냥 다른데 갈까?"라고 마눌에게 떠 봤더니 마눌은 "알아서 하세요"라고 한다. 근데 마눌은 늘 이렇게 답한다. 원래 계획대로 마니산으로 갔다.

날씨가 좋지 않는데도 마니산 주차장은 차들로 가득 차 있었다. 등산로 입구에도 우리 부부처럼 나들이를 나온 등반 객들이 많았다. 입구에 있는 슈퍼에 들러 생수와 장갑을 하나씩 사서 입장료를 지불하고 본격적으로 산에 오르기 시작했다.

초입을 지나 조금만 올라가면 교회가 한 곳이 있다. 공중화장실과 식수대가 있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만남의 광장'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또한 등산로와 좌우로 2가지 형태가 있다. 해니는 우측 계단식 등산로 밖에 가보지 못했다.

"언능~ 오랑께~!" 여유있게 산을 오르며 마눌을 기다리는 해니.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산을 오르는 쏭!

암튼 그게 문제가 아니다. 여기서 해니의 배에 탈이 났다. 마눌에게 잠시 기다려라고 한 뒤 화장실로 뛰어갔다. 앞날 과음이 문제였던 것이다. 힘들게 일을 보고 나오자 마눌이 보기에 상태가 좋지 않았던지 "그냥 내려갈까요"라고 한다. 조금 고민을 하긴 했지만, 이왕 여기까지 왔는데 돌아가면 그럴 것 같아 오르기로 했다. 또 마눌과 마지막 나들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좋은 추억을 남겨주고 싶었다.

마니산 등반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어렵지 않는 코스다. 넉넉잡아도 1시간이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 당연히 산을 오르기 때문에 조금은 힘이 들 수 있다. 정상에 오르면 아름다운 산과 드넓은 서해 바다를 볼 수 있다. 서울 근교에 가장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어 난 마니산을 좋아한다. 이걸 마눌에게 보여주고 싶었는데 이날은 정상에 짙은 안개가 끼여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드뎌 마니산 정상 초입에 도착한 쏭.

나름 등반을 했다고 정상에 오르니 기분이 상쾌했다. "야~호"를 외쳤다간 주변사람들에게 "미친X"이라는 소리를 듣기 딱 좋을 것 같아 속으로 외쳤다. 이런 땐 해니가 A형이다. ㅋ 마눌이 정성스럽게 싼 도시락을 먹기 위해 장소를 찾았다. 그런데 정상 곳곳에 등산객들이 자리를 차지해버린 후였다. 어쩔 수 없이 아래로 내려가 좋은 자리를 찾았다. 절벽이긴 했으나 큰 바위가 두 사람이 식사하기에는 딱 좋았다.

앞에 보이지 않지만 자신이 걸어온 아래를 보고 있는 쏭

뭘보고 즐거워 하는지?

도시락 메뉴는 마눌이 직접 싼 김밥과 며칠 전 나주 영산포 처갓집에 갔다 싸 온 홍어삼합 이었다. 젊은 부부에게 어울리지 않은 메뉴가 분명하다. 김밥을 먹고 홍어를 돼지고기와 묵은 김치에 싸서 한 입을 하면 맛을 느끼기도 전에 코를 톡 쏜다. 오묘한 맛의 조화라 할 수 있다. 홍어 덕분이었는지 불편했던 속이 안정을 되찾기 시작했다.

해니앤쏭 부부가 준비해간 특별한 점심. 앞날 저녁 마눌이 만든 김밥과 처갓집에서 싸온 홍어삼합. ㅋㅋ

산 정상 절벽에서 먹는 점심은 아슬아슬 하지만 맛은 두배라고 할까. 입맛을 다시는 쏭~ ^^ 보기보다 먹보다.

식사를 마치고 한동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하산했다. 내려오는 내내 마눌과 나는 기분이 좋았다. 서로 오길 정말 잘했다는 말도 반복했다. 기상이 좋지 않았는데도 상쾌한 등반이었다. 다 내려와 몸에 좋다는 칡즙 한 잔씩을 먹고 해니가 좋아하는 '꽃게탕'을 먹기 위해 석모도로 향했다.

안개만 없었더라면 뒷배경이 산과바다로 정말 멋있었을텐데 아쉬웠다.

앞으로도 늘~ 이렇게 웃고 행복한 부부가 되었음. ^^




[신혼생활 by 해니]


  1. Favicon of https://lifew.tistory.com BlogIcon 해니 해니(haeny) 2009.06.20 09:06 신고

    갑자기 홍어냄새가 나는 거 같아요..ㅎㅎ 우리가 같이 처음하는 등산이라 오래 기억에 남을 거에요. 자기 돌아오면 또 가요~*^^*
    by 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