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느끼한 걸 먹고 싶어하는 날 위해
해니가 팔을 걷어붙였다. ㅎㅎㅎ

마트에서 장을 보고
오자마자 후다닥 만들어준 스파게티와 샐러드,스프
사진에는 없지만 스테이크도 있다.^^





이집트에 있을 때, 가끔 해먹고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집에서 해먹은 스파게티~^^

해니가 해준 건 다 맛있다. ^^
고마워요~맛있게 잘 먹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