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간식이나 배달음식에 많이 손을 대기 시작했다.
치킨이나 피자, 빵류, 과자..먹지 말라는 밀가루로 만든 음식들이 날 자꾸 유혹한다.

매끼 식사도 잘 챙겨먹는 편인데 매끼 중간중간 간식을 먹어온 것이 그 양이 점점 늘고 있다.
식욕이 늘어난 건지...식탐인지..

해니가 아침저녁 잘 모셔다 주는 덕분에 편하게 출퇴근하고 있어 운동량도 줄었다.

그나마  야채량과 유제품을 늘리려고 어제 마트에서 샐러드 채소와 요플레 등을 사와서 오늘은 과자대신 먹었다. 과자 먹는 건 줄어 다행이다.~*^^* 퇴근시간인데 벌써 치킨이 또 땡긴다. 참자참자~^^;;;
어디서 자장면 냄새가 아주 기가 막히게 난다. ㅠㅜ 살려주세요~

식단

아침 -  흑미밥, 사골국,김치
간식 -  고구마빵 3개 , 우유, 떡(소)
점심 -  샐러드, 요플레
간식 -  떡(대), 딸기, 포도, 엄마손파이 1개, 빈츠1개, 사탕
저녁 -  간재미 회 초무침, 귤


누리


아침에 출근하려고 차 안에 앉으니 잠에 깬 건지 움직임이 활발했다.
해니에게 손을 대보라고 하니 느껴진댄다. 오늘은 왼쪽 배에서^^
요즘 여기 저기 잘 돌아다니면서 자기가 어디쯤 있는지 신호를 준다~^^
점점 태동에 힘이 느껴진다




아침에 침대에서 일어나니 허리와 골반이 어긋나는 것처럼 쑤셨다.
어제밤에는 어깨가 뭉쳐 아팠는데 해니가 마사지해줘서 아침에 훨씬 부드러웠다.
몸을 제대로 풀어주지 못해 오는 증상같다.
하루종일 앉아 있으니 엉덩이가 아프고 다리가 부었다.
울 누리는 엄마가 일할 때는 얌전히 있어준다.
그리곤 아빠 차에 타면 그때부터 막 움직인다. ㅎㅎ


'Family_가족 > 임신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신 중 변비, 푸룬주스로 해결하자~!!  (0) 2011.01.14
튼살예방  (0) 2010.12.20
21주 5일 억제할 수 없는 식욕  (0) 2010.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