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생활 = 해니] 오늘 이집트에 온지 딱 11개월 만에 비다운 비를 보게 되었습니다. 굵고 시원하게 내려 답답한 가슴이 펑~하니 뚫리는 듯 했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집 베란다에 나가 잠시 비를 맞았습니다. 그러다 난간에 무릎을 긁혀 작은 상처가 났네요.

이집트에서는 비가 통 내리지 않습니다. 눈은 당연히 내리지 않겠죠. 만약 이집트에 눈이 내린다면 지구의 멸망이 다가 왔다고 해야 할까요? 암튼. 수도권 인근에는 겨울철에 한해 종종 비가 내린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부이남 지역에는 거의 비가 내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는데도 동네 아이들은 신나게 축구를 하고 있다.]


특히 제가 살고 있는 아스완의 연평균 강우량은 2mm가 채 안된다고 합니다. 습기도 아니고 무슨. ..그래서인지 아스완에 많은 집들은 거실 부분에 지붕이 뚫려 있습니다. 11월부터 3월까지를 제외하곤 날씨가 덥기 때문입니다. 현지인들은 지붕이 없는 집에서 잠을 자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 갑자기 비가 내려 지붕 없는 집들은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을 것 같네요.

인터넷에 살펴보니, 이집트가 비가 안 내리는 나라로 유명하군요. 세계에서 가장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영국 런던으로 연중 절반은 비가 내린다네요. 강우량이 가장 많은 나라는 인도와 방글라데시이며, 반면, 가장 비가 적게 내리는 곳은 칠레 아리카 지역(0.76mm)과 이집트 룩소르, 아스완 지역 이라고 합니다.

아무튼 하늘이 내려주신 소중한 비가 내리던 날 동네 사람들도 신이 난 듯 했습니다. 비가 내리자 동네에서는 아이들이 나와 축구를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더군요. 우산도 없이 (실제 이집트에서 우산을 파는 곳은 많지 않다.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여유 있게 길을 걸어가는 행인들도 많았답니다.

57세의 현지 주민은 아스완에 소나기 처럼 굵은 비가 내린지 30년도 넘었다고 한다. 그는 "예전에도 잠깐 내리다 말았다. 이번처럼 비가 많이 내리긴 아스완에서 처음이다"면서 "자주 내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비에 대해 대비가 없는 만큼 피해도 있었습니다. 일부 집들 사이에서 전류 스파크가 일어나 전기 사고가 난 듯 했습니다. 배선 공사를 단단히 안 해서 그랬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급기야 두 차례 정전이 발생해 문제가 있었음을 방증했습니다.

이곳에 생활하면서 늘 비가 그리웠었습니다. 그래서 딱 5분만이라도 시원하게 소나기를 내려 달라고 소원도 빌었답니다. (^^) 어쩌든 간에 오늘 소원을 이루게 되었네요. 그나저나 내일부터 또 더워지진 않을까 걱정이 되네요.

             [지붕이 없는 집들이 많다. 갑자기 내린 비로 아마 많은 집들이 바뻤을 것 같다.]

[마구간이 없는 말이 오늘 만큼은 비를 맞아야 했다.]

[오늘 공사한다고 땅을 팠는데 그 위에 비가 내렸다. 요즘 도시에 공사가 잦다.]
  1. Favicon of http://bacon.tistory.com BlogIcon Bacon 2009.05.10 20:28

    얼마 전에 이집트 박물관을 다녀와서 이집트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관광지 말고 일반 주거지는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었는데.. 사진을 보니.. @_@ 한쿡.. 과 그리 다르지는 않은 것 같기도 하고? ...?

    • 해니 2009.05.10 21:41

      그런가요? 뉴스로 한국에 미라 전시전이 열린다곤 들었습니다. 다음에 이집트 현지인들의 자연스러운 생활모습을 담은 사진을 많이 올릴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