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니의 이집트 생활기 - 월하준비, 한 여름이 오기 전 김장하기

이집트 아스완. 집 근처에 있는 재래시장. 이른 아침이라 시장이 한적하다. 오후에는 사람들로 북쩍거린다.


한국에선 겨울을 무사히 잘 넘기기 위해 월동준비(越冬準備)를 하죠. 그런데 이집트에서는 무더운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월하준비(越夏準備) 준비를 해야 합니다. 너무 더우니까 더위를 이겨내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집트 여름은 비교적 더운 편입니다. 주변 사우디아라비아에 비해서는 나은 편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이집트 최남단도시 ‘아스완’입니다. 이집트에서 가장 더운 곳입니다. 그래서 한 여름에는 날씨가 너무 덥다보니 낮 활동이 힘듭니다. 먹을거리도 문제입니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파, 배추, 열무, 버섯 등 채소가 여름에 재배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아스완에는 배추는 없고, 양배추만 있습니다. 그래서 주로 양배추로 김치를 담가 먹습니다.

지난 주 저녁에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재래시장을 갔었습니다. 김치를 담기 위해 각종 야채를 사기위해서 였죠. 그런데 갈 때마다 쌓여있던 양배추와 파가 보이지 않더군요. 순간 불길한 기운이 감돌았습니다. 혹시 벌써 날이 더워 야채가 들어간 것은 아닌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상인이 “몸킨 쉬따(겨울에나 가능하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겨울에 다시 나온다는 말입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구할 수 없냐고 했죠. 그는 “인샬라(신에 뜻에 의해)”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함께 갔던 현지인 사범은 자신이 한 번 구해보겠다고 그만 돌아가자고 하더군요. 온 시장을 뒤져도 없어 하는 수 없이 귀가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날 집으로 돌아와 냉장고를 열어보았습니다. 남은 김치가 얼마 없었습니다. 입이 워낙 촌스럽다보니, 식사는 대부분 집에서 한식으로 합니다. 그래야 더운 나라에서 정신 차리고 체력을 유지할 수 있으니까요.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김치를 무조건 담가야 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솟구쳤습니다. 내일은 반드시 구하리라 하면서요.

이집트 아스완. 시장 한 켠에 생선전이다. 나일강에서 잡은 물고기들을 판다. 아가미의 빨간 부분을 보여주며 싱싱하다고 자랑들을 한다.

다음날 이른 아침. 대충 모자를 뒤집어쓰고 집을 나섰습니다. 동네 근처에 있는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어제 못 산 양배추를 사러 간 것입니다. 이집트 재래시장도 한국처럼 이른 아침에 가야 야채나 육류 모든 것이 싱싱합니다. 그래서 웬만하면 아침에 갑니다. 아무튼 눈에 쌍불을 켜고 양배추를 찾았습니다. 그렇게 1시간이 흘렀습니다. 배는 고픈데 양배추는 없습니다.

해니는 의지의 한국인입니다. 그것도 강한 정신력을 가진 태권도 인 이구요. ^^ 거기서 포기할 수 없어 다른 재래시장을 찾아 나섰습니다. 그곳에서도 없었습니다. 다른 곳으로도 가보았습니다. 역시나 없었습니다. 마지막 시장은 아니지만 채소가 파는 곳으로 혹시나 해서 가봤습니다. 엊그제 양배추가 떨어졌다던 가게에 양배추가 있는게 아닙니까. 너무 기뻐 ‘심봤다’라고 소리를 지를 만큼 흥분되었습니다.

주인이 보기에도 제가 양배추를 무척 필요해 보였나봅니다. 그래서 바가지를 씌우려고 하더군요. 원래 한포기에 5파운드(한화 1천원)면 충분한데, 10파운드(2천원)를 달랍니다. 이런 일은 한 두 번이 아닌 만큼 깎아달라고 했죠. 원래 이 가격이 아니잖냐고 하면서요. 그랬더니 “지금은 가격이 올랐다. 사기 싫으면 가라”고 도도하게 말하는게 아닙니까. 순간 제가 아쉬운 입장 이란 걸 인지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아주~ 정중히 부탁했죠. 그렇게 해서 한 포기당 3파운드씩 깎아서 20파운드에 구입했습니다. 아주 튼실한 것으로요. 가게를 나와 옆 골목을 지나는데 한 할머니가 ‘파’를 팔더군요. 여섯 단을 샀습니다. 이제 이 파도 여름 동안에는 구경하기 힘드니까요.

시장에서 사진을 찍는다는게 깜박했다. 정말~~ 어렵게 공수한 '양배추'다. 이놈들이 올 여름 내게 큰 힘이 되어줄 것이다.


이날 오전부터 양배추를 사기 위해 아스완 시내 곳곳을 돌아다녔더니 무척 피곤하더군요. 오후 해보다 오전 해가 더욱 따갑고 몸을 피곤하게 하거든요. 그래도 그토록 찾던 양배추를 구할 수 있어서 기분은 좋은 하루였습니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김치를 담그기 위해 준비를 하려하다 내일로 미루고 소파에 드러누워 한 숨 푹 자버렸습니다.

해니의 월하준비 2탄. 양배추 김치 담그기 편은 다음에 계속 됩니다. 기다리실 분이 있으실지 모르겠지만, 말이라도 기대된다고 댓글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ㅋ 그래야 포스팅 할 맛도 날 것 같으니까요. ^^

[이집트 생활 by 해니]

+ Recent posts